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에 '조진웅·문정희'

- 조진웅과 문정희, 영화와 함께 부산을 찾는다!

19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국내 배우 조진웅과 문정희가 선정됐다고 영화제 사무국이 17일 밝혔다.

이로써 조진웅과 문정희는 오는 10월 11일 영화의 전당에서 열흘간의 뜨거웠던 축제의 마무리를 알릴 예정이다.

조진웅은 많은 한국영화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충무로의 대세 배우로 떠올랐다. 특히 올해 출연한 영화 <끝까지 간다><군도: 민란의 시대><명량>이 모두 흥행에 성공하며 전성기를 누리고 있으며, 이 3편의 영화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되어 관객들에게 다시 한번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조진웅은 장진 감독의 <우리는 형제입니다>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현재 강제규 감독의 신작 <장수상회>와 최동훈 감독의 신작 <암살>에 캐스팅 돼 촬영 중에 있다.

문정희는 드라마 '연애시대'(2006)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다양한 역할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를 보이며 신뢰감을 주는 배우로 입지를 다졌다. 2012년 <연가시>로 제33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하였으며, <숨바꼭질>(2013)의 주연을 맡아 흥행에서도 주목할만한 성과를 거두었다. 그녀는 현재 드라마 '마마'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한편 그녀가 출연하는 <카트>(2014)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오픈시네마' 섹션에 초청되어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은 10월 11일 저녁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진행되며, 폐막식이 끝난 후, 폐막작인 리포청 감독의 <갱스터의 월급날>이 상영된다.


2014.09.1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