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현 "나에게 없는 모습과 성향을 꺼내고 싶었다"

- '타짜'의 후속편 '타짜-신의 손' 언론시사회 열려

난 2006년 개봉해 684만 관객을 불러 모으며 추석 극장가를 초토화시킨 '타짜'의 후속편인 <타짜-신의 손>이 지난 25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언론시사회를 열고 베일을 벗었다.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 '타짜' 시리즈의 2부 '타짜-신의 손'을 영화화한 <타짜-신의 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범죄의 재구성><도둑들>의 최동훈 감독에 의해 스크린으로 옮겨진 전편에 이어 이번엔 <과속스캔들><써니>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흥행 감독으로 자리매김한 강형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전편에서 조승우가 열연을 펼친 '고니'에 이어 <타짜-신의 손>에서는 최승현이 타고난 손기술과 승부욕으로 '타짜'의 세계에 뛰어든 '대길' 역을, 청순한 외모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호평 받고 있는 신세경이 당돌한 매력을 지닌 '미나' 역을 맡아 호흡을 맞췄다.

또 전편에서 대활약을 펼친 전설의 타짜 '아귀' 김윤석과 '고니'의 파트너이자 도박판의 터진입 '고광렬' 유해진이 그대로 출연하며, 이 외에도 곽도원, 이하늬, 이경영, 김인권, 오정세, 박효주, 고수희 등 개성 있는 매력과 탄탄한 연기 내공을 갖춘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이날 언론시사회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승현은 "사실 나에게 없는 모습과 성향을 꺼내고 싶었다"며 "강형철 감독님을 만난 후, 무한 에너지를 받았고 감독님에 대한 무한 신뢰를 가지게 되어서 열심히 할 수 있었다. 내 연기를 어떻게 봐주실지 아직도 긴장되고 초조하다"며 설렘과 긴장감을 전했다.

전편과 차별화된 '대길'의 매력에 대해서는 최승현은 "원작만화의 '대길'은 본능적이고 겁 없이 살며 어린아이 같은 면도 있다. 그런 모습들 때문에 인생을 배워나가는 '대길'의 모습에 중점을 두었다"며 "처음에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부터 멋을 부리는 모습, 행복한 모습 등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끼기도 하고 슬픔을 느끼기도 했으며 연기를 할 때는 시나리오 안에서 약속된 모습 그대로의 '대길'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대길의 첫사랑 '미나'를 연기한 신세경은 "촬영하면서 '미나'의 밝은 매력을 표현하는 데 강형철 감독님의 도움이 컸다"며 감사한 마음을 표한 뒤, "500만 관객이 넘으면 최승현씨께서 50분의 여성분들께 이마 키스를 하겠다고 해서 나는 70분의 남성분들께 이마 키스를 하겠다고 말씀 드린 적이 있다. 그 약속을 꼭 지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전편에 이어 '고광렬'로 8년 만에 귀환한 유해진은 '나에게 '타짜'와 '고광렬'은 정말 특별하다. 이 귀한 배역을 다시 연기하게 되어 기뻤고, '고광렬'이 지닌 인간적 매력을 관객 여러분께 전달하는데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아귀'에 버금가는 새로운 악의 축의 등장을 알린 '장동식'역의 곽도원은 "한층 여유 있어진 ‘아귀’가 스타일리시한 악역이었다면, '장동식'은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평범한 아저씨의 외모를 지녔지만, 반전으로 느껴질 만큼 내면에 악랄함을 숨긴 인물이다. 인간이 행할 수 있는 모든 악한 짓을 서슴지 않는 다는 점에서 순도 100%의 악 그 자체라 할 수 있다"며 새로운 악역 캐릭터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타짜' 시리즈에 대한 애정을 가지고 부담감보다는 즐기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는 강형철 감독은 "'아귀 하우스'에서 펼쳐지는 마지막 승부 장면에서 '타짜-신의 손'에 등장하는 캐릭터 중 단 한 명도 '아귀'에게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캐릭터들의 밸런스에 초점을 뒀다. 다양한 매력을 지닌 '타짜' 캐릭터들을 보는 재미와 특히 영화 속 '타짜'들이 속고 속이는 관계를 주목해 달라"며 말했다.

영화 <타짜-신의 손>은 추석 연휴에 맞춰 오는 9월 3일 개봉한다. [타짜-신의 손]


2014.08.2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