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노인영화제 단편영화 지원작에 장률 감독 선정

- 장률 감독 "노인은 인생에서 제일 지혜로운 시기에 놓여있다고 할 수 있다"

7회 서울노인영화제가 단편영화 제작지원 감독으로 세계적인 장률 감독을 선정했다고 21일 전했다.

서울노인영화제는 지난해부터 영화 연출의 경험이 있는 노인 감독들을 대상으로 제작지원 프로젝트를 실시했다. 이는 노인 감독들의 창작 역량을 강화하고, 도약의 기회를 제공하는 새로운 시스템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영화제는 올해에는 국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50대 이상의 기성 감독을 선정했다. 제작지원금은 2천만원으로, 완성된 작품은 서울노인영화제에서 최초로 상영될 예정이다.

단편영화 <11세>로 베니스 국제영화제 단편경쟁부문에 진출하며 주목을 받은 장률 감독은 이후 <망종><경계><두만강> 등으로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끊임없는 호평을 받으며 세계적인 시네아스트의 반열에 올랐다. 특히 동아시아의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깊이 있는 시선과 통찰력이 뛰어난 감독으로 최근 국내에서 개봉한 <경주>에서도 그만의 독보적인 작품세계를 완성했다.

영화제 사무국은 "장률 감독은 한국영화계에서 꾸준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감독이다. 한국과 중국의 경계에서 하층민과 소외된 이들의 삶에 지속적으로 시선을 두고 활동해 오고 있는 장률 감독이 노인과 한국 사회에 대한 어떤 시선을 보여줄지 기대된다"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장률 감독은 "첫 번째로는, 나의 나이를 이제 의식하게 되었다. 나도 그쪽으로 가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두 번째로는, 나를 믿어줘서 참 기쁘다. 믿음은 항상 힘이 생긴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또한, 앞으로 제작할 작품에 대해서는 "노인은 인생에서 제일 지혜로운 시기에 놓여있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고 사랑이 식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더 타오른다. 지혜와 사랑은 어떤 관계일까? 곰곰이 생각하고 싶다. 이러한 고민으로 이번 영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7회 서울노인영화제는 노인감독에게는 삶과 세상에 대한 연륜을 소통하며 풍요로운 노년과 자아통합의 장이 되고, 청년감독에게는 노인과 노인문화를 새로운 관점으로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관객과 함께 소통하는 노인문화축제로, 오는 9월 24일부터 27일까지 서울극장에서 4일간 열릴 예정이다.


2014.08.2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