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에 '와타나베 켄·문소리'

- 탕웨이, 곽부성에 이어 세 번째 해외 배우 개막식 사회 맡아

해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개막식 사회자로 일본의 국민 배우 와타나베 켄과 한국의 연기파 배우 문소리가 선정됐다고 영화제 사무국이 19일 밝혔다.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된 와타나베 켄은 탕웨이, 곽부성에 이어 해외 배우로는 세 번째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의 마이크를 잡는다. 그는 일본의 국민 배우이자 세계에서도 입지를 다져온 아시아 대표 배우이다. 그는 <배트맨 비긴즈>(2005), <게이샤의 추억>(2006), <인셉션>(2010)과 같은 굵직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국내에서도 대중적인 인지도를 확보했다. 부산과의 인연은 작년 갈라 프레젠테이션 초청작인 이상일 감독의 <용서받지 못한 자>(2013)의 주연배우로 내한하면서 시작되었고, 올해는 개막식 사회자로서 두 번째로 부산을 찾게 된다.

연기파 배우 문소리는 이창동 감독의 <박하사탕>(1999)로 데뷔, 화제를 일으키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오아시스>(2002)로 제59회 베니스영화제 신인배우상을 거머쥐며 이창동 감독과 함께 세계 영화계에 이름을 알렸다. 그 외에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 이름을 올리며 한국영화의 위상을 드높이는데 기여하였다. 또한 문소리는 다양한 작품 속에서 개성 있는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대중의 지지를 받아온 배우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동해오고 있다. 그녀는 최근 예능에서도 활약하며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가고 있다. 남편인 장준환 감독과 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 사회를 맡은 후 올해로 2번째 개막식 사회자를 맡게 되었다.

영화제 측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배우이자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두 배우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환영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와타나베 켄과 문소리는 오는 10월 2일 영화의 전당에서 부산국제영화제의 화려한 개막을 알린다.


2014.08.19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