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국제음악영화제 대상에 <전설의 스튜디오, 머슬 숄즈>

-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에 <블루 스카이 본즈>

10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JIMFF)가 18일 오후 7시 메가박스 제천에서 폐막을 앞서 시상싱을 갖고, 올해 영화제의 대상작으로 미국 그렉 카말리에 감독의 다큐멘터리 <전설의 스튜디오, 머슬 숄즈>를 선정했다.

김지운 감독, 배우 임수정 등 총 5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전설의 스튜디오, 머슬 숄즈'는 1960, 70년대 대중음악사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서던 록을 비롯한 몇몇 계보의 전체를 명료하게 보여준 수준 높은 다큐멘터리였다"며 심사평을 밝혔다. 또한 "한 개인이 어떻게 역경을 이겨내고 음악사에 한 획을 긋는 업적을 남길 수 있었는가를 미국 남부의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담아낸 촬영도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심사위원 특별상은 최건 감독의 <블루 스카이 본즈>가 차지했다. 심사위원단은 심사평에서 "문화 혁명 세대인 어머니로부터 인터넷 세대인 아들로 이어지는, 중국 현대사와 음악의 흐름을 담아냈다는 점에서 감독의 야심 찬 시도를 느낄 수 있었던 수작이었다"라고 전했으며, "아울러 시선을 집중시킨 현란한 촬영 역시 이 작품의 강점으로 여러 심사위원들의 동의를 이끌어냈다"라고 선정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제10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8월 19일 10주년 기념 섹션인 주제와 변주의 6편의 영화를 상영한 후 막을 내린다.


2014.08.1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