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아귀' 역으로 '타짜' 시리즈를 이어가야 할 사명감을 느꼈다"

- '타짜-신의 손' 제작보고회 열려

난 2006년 개봉해 684만 관객을 불러 모으며 추석 극장가를 초토화시킨 '타짜'의 후속편인 <타짜-신의 손>이 지난 29일 오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제작보고회를 열고 그 모습을 살짝 공개했다.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 '타짜' 시리즈의 2부 '타짜-신의 손'을 영화화한 <타짜-신의 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범죄의 재구성><도둑들>의 최동훈 감독에 의해 스크린으로 옮겨진 전편에 이어 이번엔 <과속스캔들><써니>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흥행 감독으로 자리매김한 강형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전편에서 조승우가 열연을 펼친 '고니'에 이어 <타짜-신의 손>에서는 최승현이 타고난 손기술과 승부욕으로 '타짜'의 세계에 뛰어든 '대길' 역으로 색다른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며, 청순한 외모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호평 받고 있는 신세경이 당돌한 매력을 지닌 '미나' 역으로 최승현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또 전편에서 대활약을 펼친 전설의 타짜 '아귀' 김윤석과 '고니'의 파트너이자 도박판의 터진입 '고광렬' 유해진이 그대로 출연하며, 이 외에도 곽도원, 이하늬, 이경영, 김인권, 오정세, 박효주, 고수희 등 개성 있는 매력과 탄탄한 연기 내공을 갖춘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초짜'에서 '타짜', 그리고 '신의 손'으로 성장하는 '대길' 역의 최승현은 "강형철 감독님과 선배 배우들에 대한 절대적 신뢰를 바탕으로 출연을 결정했다"며 "김윤석, 유해진 선배님을 비롯해 함께 호흡을 맞춘 선배님들의 강렬한 에너지가 '대길'을 무사히 연기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이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아귀' 역으로 '타짜' 시리즈를 이어가야 할 사명감을 느꼈다고 밝힌 김윤석은 "여러분들의 '타짜-신의 손'에 대한 '기대감'과 우리가 만들어낸 것에 대한 '만족감'이 어우러져 올 추석이 풍족한 결과물을 안겨드리고 싶다"는 말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으며, 아귀’와 함께 8년 만에 귀환을 알린 '고광렬' 역의 유해진은 "어느새 '타짜' '고니'의 자리에 '대길' 최승현이 들어와 있었다"고 파트너로 호흡을 맞춘 최승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미나' 역의 신세경은 "프로페셔널한 타짜가 되기 위해 촬영 전 손기술도 연마했다"는 말로 기대감을 높였다.

'우사장' 역의 이하늬는 "하나에 꽂히면 잘 헤어나오지 못하는 승부사 기질이 있다. 최근에는 '타짜-신의 손'에 꽂혔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아귀'에 대적하는 '절대 악'의 캐릭터 '장동식'으로 돌아온 곽도원은 "'아귀'와 대비되는 악인 느낌을 살리기 위해 깊이 고민했다"면서 차별화된 악역에 대한 고민을 아끼지 않았음을 전했다.

강형철 감독은 전작과 차별점에 대해 "'타짜'라는 원작의 정체성이 여러 가지 장르를 담고 있다. 내가 꼭 해보고 싶었던 것이 한 편의 영화에 모든 장르를 넣어 보는 것이었다. 그런 것들은 이번 작품에서 극대화 시켜봤다"며 설명했다.

영화 <타짜-신의 손>은 오는 9월 초,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타짜-신의 손]


2014.07.30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