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최우수상에 <나이아가라>

- 김희진 감독 'MJ' 우수상과 관객상 2관왕

해 제16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 단편경선' 성주 최우수상은 일본 하야카와 치에 감독의 <나이아가라>가 선정됐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5일 오후 7시 신촌 메가박스에서 폐막식을 갖고 영화제의 유일한 경쟁 부문인 ‘아시아 단편경선’ 부문(최우수상, 우수상, 관객상)에 대한 시상과 피치&캐치 극영화와 다큐멘터리 부문의 선정작을 발표했다.

최우수상작(상금 1천만원)을 선정된 <나이아가라>는 고아원에서 성장한 18세 소녀 야마메가 자신의 부모를 살해한 할아버지와 치매를 앓고 있는 할머니의 생존 소식을 알게 된 후, 할머니를 방문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현실적이고 일상적이면서도 극적이고 환상적인 두 감각을 자유롭게 유영하는 아름다운 영화라는 평을 받았다.

'우수상'(상금 500만원)에는 김희진 감독의 < MJ >와 강지숙 감독의 <미드나잇 썬>이 공동 수상했다. 특히 < MJ >는 성주 우수상과 함께 성주 관객상도 함께 수상해 2관왕의 기쁨을 누렸다.

'MJ' 는 자신의 교복이 사라진 것을 알게 된 여중생의 이야기로, 10대의 일상을 따뜻한 카메라로 담아냈으며, <미드나잇 썬>은 구화교육을 받은 청각장애인 남매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작품으로, 예선 심사 시 뛰어난 인권영화라는 평을 받은 바 있다.

올해 신설된 10대 여성감독을 위한 아시아 단편경선 아이틴즈 부문은 10대 관객심사위원단인 아이틴즈(I-TEENS)가 강서림 감독의 <전영 베누스(엄마의 미용실)>를 선정했다. <전영 베누스>는 실제 감독의 어머니가 운영하고 있는 미용실의 이름으로, 감독이 어머니의 일터와 어머니를 촬영한 다큐멘터리이다.

감독도 아이틴즈 심사단도 모두 10대인 만큼, 아이틴즈 심사단은 "10대 딸이 카메라를 통해 엄마의 삶에 접근하는 데서 많은 심사위원들의 공감을 얻었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아이틴즈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부상으로 메가박스 1년 무료 이용권이 주어진다.

올해로 벌써 5회를 맞이한 사전제작지원 프로그램인 피치&캐치 극영화 부문 '메가박스상'에는 이원식 감독과 정진미 프로듀서의 <펠리스 폭행사건>이 선정됐다. <펠리스 폭행사건>은 제작가능성이 높고, 관객들의 공감을 얻기에 적절한 기획 및 내용과 피칭의 진정성으로 고른 호평을 받아 메가박스상으로 선정됐다. 피치&캐치 극영화 부문 메가박스상 수상작인 <펠리스 폭행사건>에는 기획개발비 1,300만원이 지원된다.

제작지원비 1,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지는 다큐멘터리 부문의 '옥랑문화상'에는 20대 청춘들의 워킹 홀리데이 체험을 다룬 이희원 감독의 <홀리워킹데이>가 선정됐다. 이 작품은 청년 해외노동의 명암을 그린 작품으로 워킹 홀리데이를 떠난 젊은이들의 체험 다큐멘터리이다. <홀리워킹데이>는 내년 제17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프리미어로 상영될 예정이다.

또 련 감독, 문정현 프로듀서의 밀양 송전탑 투쟁을 다룬 <개좆이라 케라>는 피치&캐치 '세방SDL상'(디지털 후반 작업 지원)과 다큐멘터리 '관객인기상'(부상 메가박스 1년 무료 이용권)을 수상했다.

한편, 여성영화의 대중화와 확장을 위해 마련된 상인 '지역여성네트워크 GS칼텍스상'에는 강윤주 경희사이버대학교 문화예술경영학과 교수가 선정됐다. 수상자인 강윤주 교수에게는 지역여성영화 상영회를 위한 아카이빙과 지역 상영회와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위해, 상금 1000만원이 지원된다.

제16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각양각색 99%'라는 슬로건 아래 지난 5월 29일부터 6월 5일까지 8일간 열렸다.


2014.06.0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