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 "'명량'은 남다른 사명감과 책임 의식으로 참여한 작품"

- 김한민 감독, 최민식·류승룡 주연 '명량' 제작보고회 열려

화 '최종병기 활'로 흥행한 김한민 감독의 신작이자 최민식·류승룡 주연으로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명량>이 지난 6월 26일 서울 CGV압구정에서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명량>은 1597년 임진왜란 6년, 단 12척의 배로 330척에 달하는 왜군의 공격에 맞서 싸운 역사상 가장 위대한 전쟁 '명량대첩'을 그린 전쟁액션대작이다.

최민식이 '이순신 장군'을, 류승룡이 왜군 장수 '구루지마'을 각각 연기했으며, 조진웅, 진구, 김명곤, 이정현, 권율, 노민우, 김태훈, 박보검, 고경표 등 다채로운 개성의 연기파 배우들이 합세했다.

이순신 장군 역을 연기한 최민식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영웅 이순신 장군에 대한 이야기에 호기심이 생겼다.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었던 성웅 이순신의 모습이 아닌 영웅 이면의 또 다른 인간 이순신에 접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점점 인간 이순신에 대해 알수록 내 자신이 초라해질 정도로 엄청난 존재감에 부딪혔다"며 "이순신 장군의 방대한 업적, 굳건한 신념을 담아내기 위해, 또 이순신 장군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연기했다"고 말했다.

최민식은 특히 "여느 상업영화와는 달리 남다른 사명감과 책임 의식을 지니고 참여한 작품"이라며 "성웅 이순신 장군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고, 관객들과 진실된 마음으로 소통하는 길만이 남았다. 잘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왜군 용병 장수 '구루지마'로 돌아온 류승룡은 "왜군 장수 역할을 맡았지만 마찬가지로 사명감을 가지고 작품에 임했다. '최종병기 활'에서는 만주어를 썼는데, 전 세계 소수의 사람들이 쓰는 언어라 큰 부담이 없었다. 하지만 일본어는 워낙 능통한 사람들이 많다 보니 많은 부담이 되었지만, 최선을 다했다"며 새롭게 도전한 일본어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전작 <최종병기 활>의 '병자호란'에 이어 '명량해전'으로 돌아온 김한민 감독은 "명량대첩은 성웅 이순신의 가장 뛰어난 정신과 혼이 담긴 전쟁이다. 감독으로서 전 세계에 기록된 위대한 전투 명량해전을 꼭 영화화 해 보고 싶었다. '명량'은 지금 우리 시대에 꼭 필요한 정신을 담아낸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명량대첩을 스크린에 구현하게 된 이유에 대해 전했다.

또한 "이순신 장군의 압도적인 카리스마와 뛰어난 업적을 이뤄낸 정신을 소화해 낼 수 있는 배우를 상상했을 때, 오직 최민식만이 떠올랐다"며 배우 최민식에 대한 강한 신뢰감을 전했다.

전 세계 역사에서 회자될 만큼 위대한 전쟁으로 손꼽히는 ‘명량대첩’을 소재로 한 최초의 작품으로, 전라도 광양에 초대형 해전 세트를 제작하고 실제 바다 위에서의 촬영을 감행하는 등 새로운 시도를 통해 기존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전쟁의 볼거리와 액션을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아낸 <명량>은 오는 7월 30일 개봉 예정이다. [명량]


2014.06.2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