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4년 만에 스크린 복귀···속앓이 많이 했다"

- 윤종빈 감독 액션 활극, 하정우·강동원 주연 '군도:민란의 시대' 제작보고회 열려

우 강동원이 군제대 후 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강동원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의 제작 보고회에 참석해 "호흡이 안 돌아와서 적응하는데 굉장히 힘들었다"고 말했다.

지난 2012년 11월 소집해제한 후 선보이는 첫 작품이자 2010년 <초능력자> 이후 4년 만에 관객들을 만나게 된 강동원은 "너무 오래간만에 하니까 호흡이 안 돌아와서 굉장히 힘들었는데 뒷목도 뻣뻣해져 있고 답답해 죽겠더라"며 " 이제 데뷔한지가 10년이 좀 넘었는데 겨우 이제 ‘사람답게 뭔가 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가 다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일단 시간이 필요했고, 내가 이전에 가졌던 노하우라든가 그런 걸 다 까먹었던 상황이었지만 찍으면서 몇 십 회 차 지났을 때 겨우 안정이 됐다. 하지만 그 전까지는 혼자 속앓이를 좀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하정우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늘 잘 이끌어 줘서 좋았다. 그리고 무엇보다 너무 웃기다"고 전하며 한참 동안 웃음을 멈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이에 하정우는 "강동원씨가 제 개그를 잘 이해해줘서 마음 편하게 신뢰감을 갖고 개그를 주고 받았다. 처음에 강동원이라는 배우를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그 이상의 매력을 많이 느꼈다"며 시종일관 재치 넘치는 입담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용서받지 못한 자>부터 <범죄와의 전쟁>까지 꼬박 4작품을 윤종빈 감독과 함께한 '동지' 하정우는 "늘 윤종빈 감독하고 작업하는 것이 재미있다는 생각이 든다. 어떤 친분을 떠나서 늘 윤종빈 감독이 준비하는 작품에 늘 관심이 가고 굉장히 흥미로운 부분들이 있어서 계속 기대감을 가졌었고 이번에도 역시나 함께하게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연기 인생 최초로 스킨헤드에 도전한 하정우는 "매일 아침 촬영장에 가서 면도를 하는 게 보통 일이 아니더라"는 재치 있는 푸념과 함께 "하지만 도치 캐릭터 자체가 배우로서는 정말 탐낼만한 역할이었던 것 같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종빈 감독은 "어릴 적에 보았던 영화들을 떠올리며 심장이 먼저 반응하고, 가슴이 두근거리는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었다"며 이번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를 처음 시작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군도:민란의 시대>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으로,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감독 연출, 하정우와 강동원의 만남.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 정만식, 김성균, 김재영, 이경영의 캐스팅으로 2014년 여름을 뜨겁게 달굴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작품이다. 오는 7월 23일 개봉예정이다. [군도:민란의 시대]


2014.06.1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