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단편경선' 본선 진출작 27편 확정

- 국내작품 15편, 해외작품 5편, 아이틴즈 부문 7편 선정

울국제여성영화제(IWFFIS) 사무국은 오는 5월 29일부터 6월 5일 열릴 제16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유일한 경쟁 부문인 '아시아 단편경선' 부문의 본선 진출작에 최종 27편이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올해 아시아 단편경선의 경우, 지난해보다 33편이 증가한 총 406편의 작품이 출품되어 역대 최다편수를 기록하였다(2012년 344편, 2013년 373편). 한국을 포함한 이란, 일본, 필리핀, 대만, 베트남, 태국, 인도, 말레이시아, 중국, 미얀마, 이스라엘 및 타지키스탄 등 15개국 아시아 지역의 여성 감독 영화가 출품됐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담당 프로그래머인 황미요조 프로그래머와 아시아 단편경선 출신이기도 한 신아가 감독(<밍크코트>2011, <어떤 시선>(2013)),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전 프로그래머인 손희정(영화학자)이 예심 심사위원으로 참여, 치열한 심사를 벌여 최종 27편(국내작품 15편, 해외작품 5편, 아이틴즈 부문 7편)의 본선 진출작을 선정했다.

'아시아 단편경선'은 그 동안 <파주>의 박찬옥, <말하는 건축가>의 정재은, <미쓰 홍당무>의 이경미, <연애의 온도> 노덕, <밍크코트>의 신아가, <아버지의 이메일>의 홍재희 감독 등 재능 있는 한국 여성 감독들을 배출하며 큰 주목을 받아왔으며 그 결과 매년 많은 여성 감독들의 작품들이 몰리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심사위원단은 "뛰어난 수작들이 몰린 가운데 심사위원이 작품의 우수함만큼 중요하게 고려한 심사 기준은 '서울국제여성영화제'만이 보여줄 수 있는 영화였다. 소재나 중심 사건, 인물보다는 세계를 보는 시각이 여성주의적이고 여성친화적인 영화, 여성문제가 등장하는 무난한 영화보다는 '젠더'라는 주제로 토론을 불러일으킬 영화, 여성주의적 시각으로 세계관이 확장되는 영화들이 최종적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새롭게 신설된 '아이틴즈' 부문에서도 십대 여성 감독의 재기발랄함과 나이를 뛰어 넘는 성숙함까지 갖춘 수작이 출품되어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하였다는 후문이다. 아이틴즈 본선 진출작은 영화제 기간 중 10대들로 구성된 아이틴즈 관객 심사단에 의해 수상작이 결정되는데, 10대가 만든 작품을 10대들이 직접 심사하는 만큼, 그 결과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가 커지고 있다.


2014.04.09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