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44개국 181편 초청

- 5월 1일~10일 10일간 열려... 개막작 3D 옴니버스 '신촌좀비만화' 선정

해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JIFF)의 윤곽이 드러났다.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3일 오후 서울 CGV여의도에서 김송일 조직위원장을 비롯 고석만 집행위원장, 김영진·장병원 프로그래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제15회 영화제의 개·폐막작 등 상영작 및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영화만개'(Blooming in Jeonju)라는 슬로건을 내건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5월 1일부터 10일까지 10일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을 비롯 전주 고사동 ‘영화의 거리’ 일대의 6개 13개 상영관에서 진행된다.

올해 상영작은 총 44개국 181편(장편 142편, 단편 39편)의 영화가 선보인다. 이 중 세계 최초로 상영되는 월드 프리미어는 40편(장편 28편, 단편 12편)이며,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4편(장편 4편), 아시안 프리미어는 50편(장편 33편, 단편 17편)이다.

올해 영화제는 운영과 프로그램, 제작지원 프로젝트 등에서 상당한 변화를 시도했다.

먼저, 운영에 있어서 다채로운 형식을 시도한다. 5월 1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올해 영화제는 두 개의 구간으로 구별된다. 우선 5월 1일부터 7일까지는 기존 영화제와 같은 방식으로 진행되고, 5월 8일부터 10일까지는 국제경쟁 상영작들과 각종 경쟁부문 수상작, 그리고 화제작을 모아 집중 상영하는 형식을 취했다.

그리고 올해 영화제는 일부 프로그램 섹션을 개명, 개편했다. 지난해 6개 메인 섹션과 11개 하위 색션으로 운용되던 것을 올해는 8개 메인 섹션 11개 하위 섹션으로 구성했다. 또한, 전주국제영화제의 간판 프로그램인 '지프 프로젝트'는 '디지털 삼인삼색'과 '숏!숏!숏!'을 통합, 개편하여 '디지털 삼인삼색'으로 거듭났다.

영화제 측은 "15회를 맞이하여 전주국재영화제 내외적 위상과 역량을 강화하고, 장기적인 비전을 가지고 미래를 준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주요 프로그램은 국제경쟁·한국장편경쟁·한국단편경쟁 등 경쟁부문을 모은 '경쟁부문', 전주국제영화제의 간판 프로그램 '디지털 삼인삼색 2014', 동시대 영화의 흐름을 볼 수 있는 '월드 시네마스케이프', 한국독립영화와 저예산영화를 모은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영화 미학의 최전선에 있는 최신 실험영화나 아방가르드 영화를 선보이는 '익스팬디드 시네마', 다양한 영화적 즐거움을 선사하는 영화를 상영하는 '시네마페스트'와 '미드나잇 인 시네마', 특별전 통해 과거와 현재의 영화를 살펴보고자 마련된 '스페셜 포커스' 등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개막작은 류승완·한지승·김태용 등 한국의 유명 감독이 모여 만든 3D 옴니버스 영화 <신촌좀비만화>가 선정됐다. 류승완 감독은 신촌에서 일어났던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현실의 비극적인 초상화로 사춘기의 불안을 담은 <유령>을, 한지승 감독은 좀비들이 노동자 계급으로 취업하여 치료를 받으며 살아가는 미래의 세상을 배경으로 한 좀비 로맨스 <너를 봤어>, 김태용 감독은 갑자기 사라져 버린 자폐아 동생을 찾아 나선 초등학교 1학년 꼬마 수민의 이야기를 그린 <피크닉>을 선보인다. 이다윗·손수현·박정민이 <너를 봣어>에, 남규리·박기웅이 <유령>에 출연했다.





폐막작은 별도 선정작 없이 국제경쟁 부문 대상작이 상영된다.

전주국제영화제의 핵심 프로그램인 '디지털 삼인삼색'의 올해 참여 감독에 헝가리 기요르기 폴피 감독과 국내의 신연식, 박정범 감독 3명이 참여해 각각 <자유낙하>, <조류인간>, <산다>를 선보인다. 특히 올해부터 장편영화 제작 프로젝트로 거듭난다.

'월드 시네마스케이프'는 '월드 시네마스케이프 : 스펙트럼', '월드 시네마스케이프 : 마스터즈'으로 나뉘어 소개된다. '스펙트럼'이 세계영화계의 주요 경향을 일별할 수 있는 작품들을 망라했다면, '마스터즈'는 공인된 거장들의 신작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는 일정한 성과를 거둔 감독들의 신작에 주목했다. 이송희일 감독의 <야간비행>, 김경묵 감독의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 성지혜 감독의 <미국인친구>, 남기웅 감독의 <미조>, 이상우 감독의 <친애하는 지도자동지께>, 빅준범 감독의 <디렉터스 컷> 등이 상영된다.

'영화보다 낯선'에서 이름이 바뀐 '익스팬디드 시네마'에서는 영상 매체간의 융복합, 영화의 개념 변화를 추적하며 영화 미학의 경계를 확장하는 급진성을 둔 작품이 상영된다.

특별전인 '스페셜 포커스'는 다큐멘터리스트로 출발한 거장 감독들의 초기 다큐멘터리를 소개하는 '출발로써의 다큐멘터리 : 세 거장의 기원', 영화감독을 소재로 한 작품들을 모은 '영화, 감독을 말하다', 로베르토 로셀리니의 영화 세계를 조명하는 '로셀리니 : 네오리얼리즘에서 휴머니즘까지'로 구성된다.

영화제 기간에는 재능 있는 신인 프로듀서의 참신한 저예산 극영화 및 다큐멘터리 영화 프로젝트를 발굴하여 개발, 지원하는 '전주프로젝트프로모션'(JPP)과 한국 영화산업의 현안을 고민하는 학술 행사 프로그램 '인더스트리 컨퍼런스' 등으로 구성된 '전주프로젝트마켓'(JPM)도 함께 진행된다.

이밖에 부대행사로는 로베르토 로셀리니에 정통한 저명한 이탈리아 평론가 아드리아노 아프라의 경험과 열정 그리고 삶의 이야기를 접하는 자리인 '마스터 클래스', 영화제에서 선정한 작품에 대한 깊은 이해, 영화 안팎의 다양한 주제로 기획된 강연으로 신연식 감독과 강신주 철학박사 등이 참여하는 '시네마 클래스', 지프라운지에서 영화감독과 배우들이 펼치는 토크 프로그램인 '지프 토크' 등이 마련된다.

개막작 예매는 4월 15일 오후 2시부터, 일반작 예매는 4월 17일 오전 11시부터 영화제 홈페이지(www.jiff.or.kr)를 통해 진행된다.


2014.04.0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