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여성영화인상 공로상에 배우 '김지미'

- 2014 여성영화인축제 시상식 12월 4일 개최... 배우 고아라 단독 사회로 진행

단법인 여성영화인모임은 '2014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공로상 수상자로 배우 김미지 씨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김지미는 데뷔하면서부터 '스크린의 요정', '한국의 리즈테일러'라는 수식어가 모자랄 만큼 아름다운 여배우로 주목 받았다. 1958년작 <별아 내가슴에>(연출 홍성기)의 주연을 맡으며 당대 최고의 여배우로 떠올라 높은 인기를 구가한 후 이후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동시대 또래 여배우들이 은퇴를 선택한 후에도 여전히 작품 활동을 고수한 김지미는 현재까지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임권택 감독의 작품 <길소뜸>(1985)과 <티켓>(1986)에서의 연기로 최고의 찬사를 받았다. 연기뿐만 아니라, 영화를 기획, 제작하였고, 영화진흥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며 영화계의 전방위에서 활약하였다.

사단법인 여성영화인모임 후보선정위원회는 이러한 김지미 선생의 활동에 박수를 보내며 "여성으로서, 배우로서, 영화인으로서 누구보다 주도적으로 치열한 삶을 살아온, 아름다운 여성영화인"이라며 공로상 수여의 의미를 밝혔다.

한편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시상식'은 최고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여성영화인상'과 '공로상', '연기상'과 함께 '5개 부문상'(제작/프로듀서, 홍보마케팅, 연출/시나리오, 기술, 단편/다큐멘터리)을 선정, 수여함으로써 2014년 주목할만한 활약을 펼친 여성영화인을 조명하는 행사이다. 나머지 부문 수상자는 곧 발표할 예정이며, 시상식 사회는 배우 고아라가 맡아 단독으로 진행한다

올해로 15회를 맞이하는 '2014 여성영화인축제'는 한국의 대표적인 여성영화인들의 특별좌담회 '영화 생태계의 변화와 여성영화인의 위상변화-여성영화인이여 연대하라!'와 한 해 동안 주목할 만한 활동을 펼친 여성영화인을 선정해 시상하는 '올해의 여성영화인 시상식', 영화인의 연대와 친목을 나누는 '여성영화인의 밤'으로 이루어진다. '2014 여성영화인축제'는 12월 4일 오후 4시부터 안국동 씨네코드 선재에서 열린다.


2014.12.0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