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우에노 주리, 한효주 주연 <뷰티 인사이드> '20인 1역' 합류

- 한국영화 첫 작품으로 선택해 화제

라마 '노다메 칸타빌레'로 국내에도 수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는 일본 최정상의 여배우 우에노 주리가 한효주 주연의 <뷰티 인사이드>의 주인공 '우진' 역에 전격 합류함에 따라 모든 배역의 캐스팅을 확정, 국내외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칸 국제광고제 그랑프리 석권, 클리오 국제광고제 금상 수상에 빛나는 인텔&도시바 합작 소셜 필름 'The Beauty Inside'를 원작으로 한 <뷰티 인사이드>는 자고 일어나면 매일 다른 사람으로 바뀌는 한 남자, 그를 사랑하는 여자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광해, 왕이 된 남자><반창꼬><감시자들> 등 다양한 작품에서 꾸준히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충무로의 대표적인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한효주가 매일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는 특별한 남자 '우진'과 사랑에 빠지는 여자 주인공 '이수' 역을 맡아 새로운 도전에 나섰으며, 그의 상대역으로 김대명, 도지한, 전영운, 박신혜, 이범수, 박서준, 김상호, 천우희,이재준, 홍다미, 조달환, 이진욱, 김민재, 서강준, 김희원, 이동욱, 고아성, 이승찬, 김주혁, 유연석 등 국내 최정상의 배우들이 주인공 ‘우진’ 역을 맡아 20인 1역의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2002년 데뷔하며 단숨에 이목을 사로잡은 우에노 주리는 영화 <스윙걸즈>,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 '라스트프렌즈', NHK대하드라마 '고우-공주들의 전국-', 영화 <양지의 그녀>, 드라마 '앨리스의 가시'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엉뚱발랄한 여고생부터 피아노 천재, 복수를 위해 사는 의사에 이르기까지 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로 남녀노소 관객들을 사로잡아 왔다.

한국에서의 첫 작품으로 <뷰티 인사이드>를 선택한 우에노 주리는 이번 영화를 통해 20명의 '우진' 중 한 명으로 등장, 다시 한번 색다른 연기 도전에 나선다.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자고 일어나면 매일 다른 사람으로 깨어나는' 남자 주인공 '우진'에 외국인까지 더해짐에 따라, 극 중 '우진'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지난 11월 6일 촬영에 돌입한 <뷰티 인사이드>는 2015년 2월 중 촬영을 마무리 짓고, 2015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2014.12.1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