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한효주 상대역에 이범수·박신혜·이동욱·김주혁 등 캐스팅

- 영화 사상 초유의 캐스팅! 한 인물을 20명의 배우가 연기!

효주의 차기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뷰티 인사이드>(가제)가 한국 영화 사상 초유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쟁쟁한 캐스팅 명단을 전격 공개했다.

<뷰티 인사이드>는 자고 일어나면 매일 다른 사람으로 바뀌는 한 남자, 그를 사랑하는 여자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자고 일어나면 매일 다른 사람으로 깨어나는 남자'라는 독특한 설정으로 기획 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광해, 왕이 된 남자><반창꼬><감시자들> 등 다양한 작품에서 꾸준히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충무로의 대표적인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한효주는 극 중 매일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는 특별한 남자 '우진'과 사랑에 빠지는 여자 주인공 '이수' 역을 맡아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그간 매 작품마다 특유의 털털함과 여성스러움이 공존하는 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던 그녀는 이번 영화를 통해 각기 다른 모습으로 수 십 명의 상대 배우와 호흡하며 지금까지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신선한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초미의 관심사였던 남자 주인공 '우진' 역에는 몽타주 장면을 포함해 약 70여명의 배우가 연기한다. 이 중, 주요 '우진' 역으로는 영화에 등장하는 순서대로 김대명, 도지한, 전영운, 박신혜, 이범수, 박서준, 김상호, 천우희, 이재준, 홍다미, 조달환, 이진욱, 김민재, 서강준, 김희원, 이동욱, 고아성, 이승찬, 김주혁, 유연석이 캐스팅을 최종 확정 지었다.

이들이 연기하는 '우진'은 자고 일어나기만 하면 남녀노소, 국적을 불문하고 매일 다른 사람의 모습으로 깨어나는 인물로, 세상에서 가장 특별하고 외로운 비밀을 간직하게 되는 캐릭터다.

국내 최정상 배우부터 충무로의 떠오르는 신예까지,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20명의 배우들은 특별한 남자 '우진'으로 분해 동일 인물이지만, 각자의 개성을 지닌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초유의 캐스팅을 자랑하는 주연 배우 못지않게 조연 캐스팅도 눈길을 끈다. 먼저, 1974년 故 이만희 감독의 <태양 닮은 소녀>를 통해 한국 영화계에 혜성처럼 등장, 이듬해 <삼포 가는 길>로 대종상 신인 여우상을 수상하며 70년대를 군림했던 배우 문숙이 '우진'의 어머니 역할을 맡아 37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또한, 영화 <집으로 가는 길><타짜-신의 손>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이동휘가 '우진'의 하나뿐인 절친 '상백' 역을 맡았다. '우진 어머니'와 '상백' 캐릭터는 극 중, 유일하게 '우진'의 비밀을 알고 있는 인물로 극의 흐름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 <나는 왕이로소이다><마더><레드카펫> 등 충무로에서 가장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씬 스틸러 이미도가 '이수'의 언니 '은수' 역으로 출연한다.

메가폰은 CF 부문에서 독창적인 연출로 정평이 나 있는 백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감각적이고, 신선한 영상미를 탄생시킬 예정이며, 뉴(NEW)가 투자와 배급을 맡았다.

한국 영화 사상 초유의 캐스팅을 확정 지은 영화 <뷰티 인사이드>는 2015년 상반기 개봉목표로 오는 11월 크랭크 인 후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2014.11.0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