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신> 토론토 릴 아시안국제영화제 '최우수장편영화상'

- 제18회 토론토 릴 아시안 국제 영화제 최우수 장편 영화상 수상

찬경 감독의 <만신>이 지난 11월 6일부터 16일까지 개최된 제18회 토론토 릴 아시안 국제 영화제(Toronto Reel Asi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에서 '최우수 장편 영화상'(Fasken Martineau Best Feature Film Award)을 수상했다고 이 영화의 해외 배급사인 화인컷이 27일 전했다.

캐나다 National Bank 주최 하에 열리는 이 영화제는 총 7개의 스폰서 상을 시상하며, 이 중 캐나다 법률 회사인 'Fasken Martineau'가 지원하고 가장 큰 부상이 주어지는 최우수 장편 영화상'(Fasken Martineau Best Feature Film Award)이 <만신>에 수여됐다.

영화제 심사위원단은 "'만신'을 통해 박찬경 감독은 극영화와 다큐멘터리의 형식을 자연스럽게 결합한 형태로 한국의 샤머니즘을 매혹적이고 야심차게 탐구한다. 작품은 전기적·역사적, 개인·집단, 지역적·세계적인 부분들을 각각의 소재적 한계를 초월하여 역사와 사회에 대한 더 큰 질문을 던지며 궁극적으로 형언할 수 없는 것과 불가한 것, 무형의 것에 대한 하나의 목소리를 부여한다"고 평가했다.

무녀 '김금화'의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다큐 드라마 <만신>은 무주산골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후에도 미국 뉴욕 아시안 영화제, 스페인 시체스 국제 영화제 등 유수의 해외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으며 성황리에 상영되었고, 벨기에 한국 영화제, 파리 한국 영화제, 런던 한국 영화제 등 잇따른 해외 영화제들의 러브콜을 받아 초청된 바 있다. [만신]


2014.11.2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