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수 "40대 여배우가 할 수 있는 다양한 작품을 원한다"

- 엄정화·문소리·조민수 주연 <관능의 법칙> 제작보고회 열려

정화, 문소리, 조민수 주연의 영화 <관능의 법칙>이 지난 14일 오전 11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뜨거운 취재 열기 속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관능의 법칙>는 지금이 어느 때 보다 제일 잘 나간다 믿는 골드미스 '신혜'(엄정화), 도발적 주부 '미연'(문소리), 그리고 싱글맘 '해영'(조민수) 등 뻔뻔하게 밝히고 화끈하게 즐기며 일도, 사랑도, 섹스도 여전히 뜨겁게 하고 싶은 세 친구들의 이야기를 통해 40대 여성들의 현실적 공감과 판타지를 그려낸 영화다.

지난해 제1회 롯데엔터테인먼트 시나리오 공모대전 대상을 수상한 이수아 작가의 시나리오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싱글즈><뜨거운 것이 좋아> 등의 작품을 통해 여성의 심리와 삶을 묘사하는 데 남다른 연출력을 과시한 권칠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건축학개론> 등을 탄생시킨 명필름이 제작을 맡았다.

어린 남자 만나는 골드미스 '신혜' 역을 맡은 엄정화는 "'싱글즈' 이후 10년 만에 권칠인 감독과 함께 한 작품이라 개인적으로 많은 애정을 갖고 있다"며 소감을 전했고, 극중 '신혜'처럼 연하남이 적극적으로 대쉬 한다면 받아들일 거냐는 질문에 "10살 연하남까지는 괜찮다"는 솔직한 발언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당당하게 원하는 도발적인 주부 '미연' 역을 맡은 문소리는 "남편 '재호'역의 이성민씨가 영화 '박하사탕' 때 내 모습이 컴퓨터 바탕화면이었을 정도로 팬이었다고 하더라. 처음에는 좀 부끄러워하시는 모습이 귀엽기도 했고, '미연' 캐릭터의 핵심을 더 잘 이해하고 있어 촬영할 때 도움이 많이 되었다. 함께 연기해보니 정말 어마어마한 매력의 소유자"라며 상대 배우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딸 몰래 연애하는 싱글맘 '해영' 역의 조민수는 "드라마 '불꽃' 이후 13년 만에 이경영씨와 함께 다시 멜로 연기를 하게 되어서 반가웠다. 그러나 연하남 이재윤과 함께 연기한 엄정화가 부러웠다"는 가감 없는 돌직구 멘트로 객석에 큰 웃음을 터뜨렸다.

특히 이날 조민수느 '대한민국에서 여배우로 산다는 것은'이라는 질문에 "대한민국에서 여배우로 살다 보니, 다양한 작품들이 그립다. 남자 배우들을 위한 다양한 캐릭터는 많은 것 같은데 여배우들이 이끌어가는 작품은 적다"며 소신 있는 발언으로 박수를 받았다.

여성의 심리와 삶을 묘사하는 데 있어서 남다른 연출력을 과시한 바 있는 권칠인 감독은 "제대로 '선수'들을 만난 것 같다. 정말 재미있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으며, 각 커플의 환상적인 호흡에 대해 "다들 진짜 커플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친했다. 부러울 정도였다"고 밝혔다.

영화 <관능의 법칙>은 오는 2월 13일 개봉예정이다. [관능의 법칙]


2014.01.1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