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연·곽부성, 송선미·윤계상,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 사회

-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 사회자 선정

18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강수연과 홍콩 배우 곽부성이, 폐막식 사회자로 배우 송선미와 윤계상이 각각 선정됐다고 영화제 사무국이 30일 밝혔다.

강수연은 <씨받이>(1986)와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로 44회 베니스국제영화제, 16회 모스크바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 어린 나이에 월드 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특히 그녀는 지난 17년간 영화에 대한 애정으로 개·폐막식 사회를 비롯해 집행위원(1998), 해외협력대사(2005), 플래시 포워드 심사위원장(2009) 등을 맡으며 부산국제영화제와의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다.

지난해 탕웨이에 이어 해외 배우로는 두 번째로 사회자로 선정된 곽부성은 홍콩 4대 천왕으로 손꼽혔던 중화권 대표 스타다. <친니친니>(1997), <풍운>(1998) 등 멜로부터 액션까지 장르를 불문한 다수의 영화에 출연했다. 2006년에는 <아버지와 아들>에서 호연하여 금마장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이외 가수로서도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그는 지난해 개막작인 <콜드 워>(2012)의 주연 배우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바 있다.

한편, 10월 12일로 진행될 폐막식 사회는 배우 송선미와 윤계상이 맡는다.

모델 출신의 세련된 외모로 인기를 누렸던 송선미는 <미술관 옆 동물원>(1998)으로 영화계에 진출했다. 이후 <두사부일체>(2001)로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목포는 항구다>(2004), <해변의 여인>(2006), <북촌방향>(2011) 등 여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드라마 '골든 타임'에서 간호사 역을 연기해 5회 코리아드라마어워즈 여자우수상을 수상했으며, '궁중잔혹사 ? 꽃들의 전쟁' 등에서 호연하며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송선미와 폐막식을 진행할 윤계상은 <발레교습소>(2004)로 스크린에 데뷔한 윤계상은 첫 작품에도 불구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여 이듬해 41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남자신인연기상을 수상하였다. 이후 <6년째 연애중>(2007), <비스티 보이즈>(2008), <풍산개>(2011)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냈다. 최근에는 <소수의견> 크랭크업 후,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필름마켓(Asian Film Market) 프로그램인 부산영상위원회 프로젝트의 피칭 수상작 <레드카펫>까지 촬영을 마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13.09.30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