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스릴러 도전, 장르보다는 캐릭터가 중요"

- 손예진·김갑수 주연 <공범> 제작보고회 열려

우 손예진이 올 가을, 스릴러의 여왕으로 돌아온다.

손예진은 26일 오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공범> 제작보고회에서 스릴러 장르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사실 어떤 장르를 택하는 것 보다는 그 캐릭터가 가장 중요한 것 같고. 영화의 완성도, 시나리오가 중요한 것 같다. 이번 작품이 스릴러 장르기 때문에 힘들었다는 것보다 이 영화가 나에게는 정말 감정의 최고치를 보여줘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게 가장 힘들었고, 그만큼 의미가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해보지 않았던 작품들을 하고 싶다 보니, 계속 다양하게 많이 하게 되었는데 앞으로도 계속 그냥 하고 싶은 역할로 찾아뵙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영화 <공범>은 대한민국을 충격에 빠뜨린 유괴살인사건 공소시효 15일 전, 범인의 목소리를 듣고 사랑하는 아빠를 떠올리게 되면서 시작된 딸의 잔인한 의심을 그려낸 감성 스릴러 영화로, 손예진은 이번 영화에서 기존의 밝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아빠를 범인으로 의심하게 되면서 딜레마에 빠지게 되는 '다은' 역으로 한층 성숙한 내면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손예진은 "시나리오를 보는 순간 소름이 돋았다. 마지막 장을 덮고도 한참 동안 여운이 남았다"며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극적인 감정을 표현하는 장면이 굉장히 많았다. 일상의 삶에서 보일 수 있는 감정대의 최고치가 5라고 생각하면 거의 10 정도의 감정 표현을 계속 해야 했기 때문에 순간 몰입을 하려고 굉장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모든 장면이 산 넘어 산이었다. 특히 아빠에 대한 의심이 커진 순간 “아빠 맞지?”라며 오열하는 장면에서는 탈진 할 정도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그는 "사실 선배님보다는 연기를 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그 어떤 영화보다도 정말 많이 힘들었던 것 같아요. 이 작품이 지금까지의 연기 인생에서 가장 의미 있는 대표작이 될 것 같다"고 영화에 대한 애정을 표시했다.

딸의 의심이 시작되면서 비극을 마주하게 되는 아빠 '순만'을 연기한 김갑수도 "연기 경력 36년이지만, 신인의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했다"며 소감을 전했으며, 신예 국동석 감독은 "극 중에도 나오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야”라는 대사는 야구선수 요기 베라가 한 말로 평소 가슴에 담아두고 있는 말이기도 하다. 강력범죄나 특히 미해결된 사건들의 범죄자들 그리고 침묵하고 있는 가족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이야기"라며 연출 의도를 밝혔다.

영화 <공범>은 오는 10월 개봉예정이다. [공범]


2013.09.2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