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 사회자에 '주지훈·함은정'

- 개막식에서 사회자 특별 오프닝 공연도 선보일 예정

는 8월 14일부터 19일까지 열리는 제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주지훈과 걸그룹 '티아라'의 함은정을 선정했다고 영화제 사무국이 8일 전했다.

배우 주지훈은 드라마 '궁'으로 데뷔해 청춘 아이콘으로 자리 잡으며 배우로서 발걸음을 내딛었다. 이후 영화 <서양골동품양과자점 앤티크><키친><나는 왕이로소이다>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연기력을 인정 받아왔다. 특히 2007년 드라마 '마왕'을 통해 양면성을 지닌 인물인 변호사 '오승하' 역을 맡아 대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기도 했으며 최근 드라마 '메디컬 탑팀'의 실력파 내과 과장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함은정은 2009년 티아라 1집 'Absolute First Album'의 '거짓말'로 데뷔해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으며, 이후 'Bo Peep Bo Peep'으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신드롬을 일으키기도 했다. 또한, 함은정은 영화 <조용한 세상><고사: 피의 중간고사> 등에 출연하며 음반 활동과 연기를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을 펼쳤으며 2011년 <화이트: 피의 저주>에서 걸그룹 리더 '은주'역을 맡으며 '연기돌'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번 영화제 개막식에서는 사회자 주지훈과 함은정의 특별한 듀엣 무대도 마련된다. 제3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소개됐던 아일랜드 음악영화 <원스>의 삽입곡 'Falling Slowly'를 아름다운 청풍호반무대를 배경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개막식에서는 올해 제천영화음악상을 수상하는 이동준 음악감독이 그 동안 자신이 작업한 작품의 음악을 재구성한 특별 공연도 선보인다. 이동준 음악감독이 준비한 특별 공연에서는 영화 <은행나무 침대>의 가야금 테마, <태극기 휘날리며><7번방의 선물><지구를 지켜라!><포화속으로>, 드라마 '아이리스'의 주요 테마곡과 영화 <마이웨이>의 'To find my way from my way'를 클래식 보컬그룹인 유엔젤보이스가, <태극기 휘날리며>의 'Dreams from brotherhood'를 유엔젤보이스와 소프라노 조수진이 아름다운 화음으로 선보인다.

개막식은 8월 14일 오후 7시부터 청풍호반무대에서 열리며, 국내 영화계 인사와 감독 및 배우들이 참여 할 예정이다.

총 95편의 음악영화와 40여개 팀의 음악공연이 준비되어있는 제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8월 14일부터 19일까지 청풍호반무대, 의림지무대, 중앙시장, 메가박스 제천, 제천영상미디어센터 봄 등 제천시 일원에서 열린다.


2013.08.0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