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영화축제' 제15회 서울국제청소년영화제 폐막

- '경쟁 9+' 대상 <지우개>, '경쟁13+' 대상 <넌 누구니?>, '경쟁 19+' 대상 'MJ'

시아 최대 규모 어린이·청소년 영화축제인 제15회 서울국제청소년영화제(SIYFF)가 지난 8월 29일 오후 7시 서울 고려대학교 인촌기념관에서 폐막식을 갖고 8일간의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배우 김진근과 정애연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폐막식에서는 영화제의 유일한 경쟁부문인 ‘경쟁 9+’, ‘경쟁 13+’, ‘경쟁 19+’의 대상을 비롯해 예술실험상, 현실도전상 등 8개의 시상이 이뤄졌다.

‘경쟁 9+’ 부문 대상은 김준영(9) 감독의 <지우개>가, ‘경쟁 19+’ 부문 대상은 김희진(28) 감독의 < MJ >가 차지했다.

‘경쟁 13+’ 부문 대상은 김호빈(19) 감독의 <넌 누구니?>가 차지했다. <넌 누구니?>는 부모의 강요로 방학 중에도 공부를 해야 하는 청소년의 일상을 다룬 이야기로 극중 인물들만의 색다른 의사소통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경쟁9+’의 현실도전상은 다샤넬 리 감독의 <내 동생>, 예술실험상은 마따떼나 영화 협회의 <게임 오버>가 수상했다. 또 ‘경쟁13+’의 현실도전상은 박소현 감독의 <오늘은 맑음>, 예술실험상은 김소현 감독의 <한글 2013>에게 돌아갔다. ‘경쟁19+’의 현실도전상은 수잔나 카사레스의 <치어리더 모집>이, 예술실험상은 심찬양 감독의 <형의 휴가>가 수상했다.

이외에도 옥랑 국제청소년심사단이 뽑은 SIYFF 시선상은 김호빈 감독의 <넌 누구니?>가 수상했으며, 영화제작동아리 스마트무비의 <붉은 노을>은 심사위원의 특별 언급이 되기도 했다.

김영배 조직위원장은 "올해에는 유니세프, 한성대학교와 함께 어린이 영화캠프, SIYFF 청소년 영화학교를 개최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의미가 깊었다"며 "앞으로도 영화제가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15회 서울국제청소년영화제는 지난 22일부터 29일까지 아리랑시네센터, 성북아트홀 성북천 바람마당, 한성대학교 등지에서 40개국 142편의 작품들이 상영됐다.


2013.08.30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