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성황리에 개막

- 14~19일까지… 34개국 95편의 영화상영, 40여 개 팀의 음악공연

화와 음악, 자연의 조화라는 참신한 컨셉과 알찬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에게 좋은 호응을 받고 있는 음악영화제 제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JIMFF)가 14일 오후 7시 충북 제천시 청풍호반무대에서 개막식을 열고 6일간의 영화음악축제에 돌입했다.

아름다운 청풍호가 펼쳐진 청풍호반무대에서 펼쳐진 개막식에는 국내 감독 및 배우, 그리고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찾은 해외 게스트, 심사위원 등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개막식 시작에 앞서 오후 6시부터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영화제 홍보대사인 임슬옹·남보라를 비롯해 개막식 사회를 맡은 주지훈·함은정, 제천영화음악상 수상자인 이동준 음악감독 등이 참석했다.

또 올해 영화제 트레일러 연출을 이무영 감독 및 김지운·정윤철·김태용·장철수·박광수·이명세·박광현·김종관·성지혜·유영식·이준익·이현승·류승완·이재용·정지영·허철·강제규·이상우·김유진·유지태 감독과 안성기·박하선·임하룡·김기천·김민영·이엘·양동근·정준·김유미 등 배우와 가수 최성수, 말로, 임재욱(포지션) 등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레드카펫 행사 이후 진행된 개막식에서는 사회를 맡은 주지훈, 함은정이 영화 <원스>의 주제곡인 'Falling Slowly'를 함께 부르며 개막식 무대를 열었다. 이후 무대에 오른 홍보대사 임슬옹은 "홍보대사로서 영화제 개막을 많이 기다려 왔는데,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이 펼쳐진 청풍호반무대에서 많은 분들과 함께하게 되어서 굉장히 기쁘고 설렌다"며, 남보라도 "영화제 기간 동안 제천에 머물면서 영화도 많이 보고 제천의 아름다운 자연을 즐길 예정이다"고 홍보대사로서의 소감을 밝혔다.

올해 개막식에는 특히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개막작 <팝 리뎀션>의 마르탱 르 갈 감독이 직접 개막식 무대에 올라 개막작 상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개막작 <팝 리뎀션>은 마르탱 르 갈 감독의 데뷔작으로 희극과 비극, 메탈과 팝,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주인공들의 우정과 음악에 대한 열정을 유쾌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동준 음악감독의 제천영화음악상 시상도 개막식에서 진행됐다. 이동준 음악감독은 제천영화음악상 수상을 기념하며 <은행나무 침대><태극기 휘날리며><7번방의 선물><지구를 지켜라!><포화속으로>, 그리고 드라마 ‘아이리스’의 음악을 편곡해 선보였으며, 유엔젤보이스와 소프라노 조수진, 그리고 난타공연을 통해 제천영화음악상 수상을 기념하는 특별 공연을 펼쳤다.

화려한 개막식을 통해 시작을 알린 제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8월 19일까지 34개국 95편의 음악영화와 40여개팀의 음악공연을 메가박스 제천, 청풍호반무대, 의림지무대, 제천영상미디어센터 ‘봄’, 중앙시장 등 제천시 일원에서 만날 수 있다.


2013.08.1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