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에 캄보디아 리티 판 감독

- 영화제 프로그래머, 부산국제영화제 관람 즉시 초청 의사 밝혀

산국제영화제(BIFF) 조직위원회는 제18회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캄보디아 영화유산의 수호자, 리티 판(Rithy Panh) 감독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한 해 동안 아시아 영화산업과 문화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에게 수여되는 것으로, 이란의 모흐센 마흐말바프, 일본의 와카마츠 코지, 홍콩의 서극·유덕화 등 10명의 영화인이 역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 수상자로 선정된 리티 판 감독은 크메르루즈 정권하의 처참했던 유년시절의 경험을 다수의 영화로 기록했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보파나, 비극의 캄보디아 여인>(1996), <크메르루즈-피의 기억>(2003), <지옥의 지배자>(2011) 등이 있으며, 크메르루즈 정권하의 삶과 그 잔재가 큰 테마를 이루고 있다. 그리고 올해는 모국의 역사를 디오라마 방식으로 재현한 <잃어버린 사진>(2013)이 칸영화제에서 '주목할만한 시선 상'을 수상하며 캄보디아 대표감독으로서의 저력을 보여주었다.

이뿐만 아니라 작가로서 뛰어난 역량을 보여준 리티 판 감독은 영화를 포함한 캄보디아의 시청각자료 보존을 위해서도 힘썼다. 2005년에는 이에우 판나카르 감독과 함께 '보파나:영상자료원'를 설립하여, 사라져가는 시청각자료를 수집했다. 이곳은 현재 젊은 영화학도를 교육하고 모국의 영화유산을 대중에게 소개하는 캄보디아 영화의 메카로서 기능하고 있다. 그리고 올해 6월에는 프놈펜에서 영화유산을 테마로 한 영화제인 '메모리! 국제영화유산페스티벌'의 창설을 주도했다.

영화제 측 "완성도 높은 작품과 영화영상 교육, 문화적 기록에 관한 탁월한 업적을 기리기 위해 리티 판 감독을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선정"고 선정이유를 설명했다.

시상식은 영화제 기간 중에 열리는 '아시아 영화인의 밤' 행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3일부터 12일까지 열린다.


2013.08.1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