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8월 22일 개최

- 인간과 동물의 행복한 공존을 위한 이색 축제... 정원박람회의 도시 순천에서 5일간 열려

람과 동물이 함께 보고 즐기는 축제의 장, 제1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ANFFIS: ANIMAL FILM FESTIVAL IN SUNCHEON)가 오는 8월 22일부터 26일까지 정원박람회의 도시 순천에서 열린다.

그 동안 미국, 일본, 중국 등지에서 동물을 주제로 단편영화제나 대학영화제가 열리기는 했으나 주로 동물권 문제에만 집중한 경우가 많았다면, 이번 영화제는 동물과 인간을 대상으로 어울려 살아가는 문제를 대중적으로 다루는 전세계 유일의 국제영화제로서 기획됐다고 영화제 사무국은 설명했다.

동물 소재 영화를 위주로 약자와의 공존을 주제로 한 이번 영화제에는 각국의 동물영화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메인 섹션 '우리 곁의 동물들'(Animal & Us), 오랫동안 사랑 받아온 고전들을 소개하는 '추억의 동물영화', 아동들을 위한 '키즈 드림' 등 총 5개 부문에 걸쳐 40여 편의 영화들이 관객들과 만난다.

극영화 외에도 동물들에 대한 실태나 관련 이슈를 소개하여 동물들에 대한 더 깊은 시선을 깨닫게 하는 다큐멘터리와 토크도 준비된다.

영화 상영 이외에도 다채롭고 행사들도 마련된다. '인간과 동물의 관계'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공유를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유기견을 입양하거나 반려견과 지내고 있는 가족을 초대하는 '동물버스'가 출발하며, 반려동물을 동반하고 영화제를 찾아온 관객들의 숙박 편의를 위한 야영장에서 영화를 보는 '숲 속 캠핑영화제'도 마련된다. 그 외 반려동물 가족들이 전문가와 함께 의견과 정보를 교환하는 토크콘서트, 반려동물과 당당하게 세계 각국의 테마 정원을 활보하는 정원박람회 산책, 동물 코스튬 플레이, 뽀로로 코스프레 등 각종 이벤트와 캠페인, 전시회가 열릴 예정이다.

또한, 전국에서 찾을 관객들의 편의를 위해 국제정원박람회는 물론 선암사, 낙안읍성, 순천만생태공원 등 지역 관광도 연계한 여행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1천200만 관객을 웃기고 울린 올 상반기 최대의 히트작 <7번방의 선물> 제작사 화인웍스 김민기 대표가 맡았다. 김 대표는 앞서 <마음이1><마음이2><챔프> 등 일련의 동물영화 제작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인간에게 상처 받은 동물과 인간이 함께 교감하고 서로 치유 받으며 화해와 행복을 추구하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일궈 나가겠다"고 말헸다.


2013.07.1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