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바보연기, 망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 없었다!"

-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언론시사회 열려

우 김수현이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 바보 연기를 선보인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김수현이 27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극중 달동네 슈퍼집 바보 동구로 파격 연기 변신을 한 것에 대해 "망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다. 시원하게 바보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남파간첩 ‘원류환’(김수현)이 서울의 어느 달동네 바보 백수로 위장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김수현은 이번 영화에서 고도의 훈련을 받은 북한 최정예 스파이 '원류환'의 모습을 감추고 살아가는 달동네 슈퍼집 바보 '방동구'를 연기했다.

김수현은 "동구를 연기할 때는 망가지는 것들에 대해 특별히 겁이 나지는 않았다. 한 번 시원하게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면서 "사람들 누구나 마음속에 바보 같은 모습이 들어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것을 밖으로 끄집어 낸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에서 부담 없이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동구를 연구해가면서 처음에 생각났던 것이 ‘영구, 맹구 그리고 동구가 되겠구나’ 했었다. 최근에 영화 ‘7번방의 선물’에서 류승룡 선배님의 연기도 인상 깊게 봤다. 이 캐릭터들을 보고 ‘바보들은 입버릇 같은 것이 하나씩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나는 ‘뭘 만들면 좋을까’ 하다가 다른 바보 캐릭터들과 달리 긴장이 풀려있는 몸짓을 많이 연구했었다. 그래서 더욱 편하게 보셨으면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어려운 사투리는 물론 코믹과 액션 연기를 모두 소화한 그는 "우선 가장 처음 준비한 것이 액션이었는데 촬영을 들어가기 몇 달 전부터 액션 스쿨을 다니면서 연습을 했다. 처음에는 육체적인 고통이 지속되다가 어느 정도 일정 수준을 넘어가니까 그 뒤부터는 합을 짜는 과정들이 재미있었다. 남자 배우들은 액션 합을 짜면 금방 소화하기 때문에 재미있게 작업을 했던 것 같고 촬영장에서는 그 날 그 날 합이 짜여 지기도 하고 마지막 부분에는 차가운 빗속에서 액션을 하다 보니 몸이 마음 같지 않아서 아쉬운 부분도 많았다. 그래도 처음해보는 작업이어서 신기하기도 하고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어 "바보 연기 부분에서는 마음속에 있는 동구를 바깥으로 꺼내는 과정에서 관객들이 편하게 볼 수 있도록 오히려 힘을 많이 뺐다. 사투리 부분에서는 저희 모두에게 사투리가 숙제다 보니 현장에서 손현주 선배님 대사를 흉내 내면서 사투리를 입에 익숙하게 하는 연습을 자연스럽게 했다"고 답했다.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오는 6월 5일 개봉한다. [은밀하게 위대하게]


2013.05.2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