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아카데미 교장에 이창동 감독

- 교장에 이창동 감독, 연출지도 교수에 아딧야 아사랏 감독 참여

해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아카데미(Asian Film Academy, AFA)는 이창동 감독이 책임지게 됐다.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18일 아시아 지역 예비 영화인들을 위한 영화교육프로그램인 아시아영화아카데미의 올해 교장에 이창동 감독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AFA 교장을 한국 감독이 맡은 것은 임권택 감독 이후 두 번째다.

이창동 감독은 두 번째 장편작인 <박하사탕>으로 1999년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며 주목 받기 시작, 2000년 카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과 그 해 칸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되면서 세계 영화계에 혜성같이 등장했다.

이후 이 감독은 세 번째 장편작인 <오아시스>로 2002년 베니스영화제 감독상과 다섯 번째 장편작인 <시>로 2010 칸영화제 각본상, 그리고 네 번째 장편작인 <밀양>으로 주연배우인 전도연에게 2007년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선사하며 이창동 감독의 저력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

영하제 측은 "'초록물고기'에서부터 최근작인 '시'에 이르기 까지, 이창동 감독은 다양한 삶의 궤적을 아우르는 작품 세계를 보여주며, 이제는 국내뿐만 아니라, 전세계가 인정하는 거장으로 올라섰다. 아시아영화아카데미2013을 위해 부산을 찾을 한국 대표 거장 이창동 감독의 멘토링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창동 감독과 함께 연출지도 교수로는 부산국제영화제가 발견한 태국의 아딧야 아사랏 감독이 확정됐다. 아딧야 아사랏 감독은 <원더풀 타운>으로 2007년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상을 수상하며 세계 유수영화제에서 초청받아 주목 받기 시작했다.

한편, AFA는 부산영화제 기간 전후인 9월 26일부터 10월 13일까지 18일간 열린다. 현재 4월 30일까지 참가자 모집 중이며 AFA 홈페이지(http://afa.biff.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3.03.1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