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완 감독·배우 정우성, 전주국제영화제 심사위원

- 전주국제영화제 국제경쟁 부문 심사위원 5인 확정... 다레잔 오미르바예프 심사위원장 위촉

승완 감독과 배우 정우성이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올해 제14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국제경쟁' 부문 심사를 맡을 심사위원으로 류승완 감독과 정우성 등 국내 유명 영화인을 비롯해 카자흐스탄의 거장 다레잔 오미르바예프 감독, 미국 코넬대학교 프레드릭슨 영화학 교수, 동시대 인도 영화계의 주요 거목으로 꼽히는 산토시 시반 감독 등 모두 5명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국제경쟁' 부문은 새로운 영화미학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전 세계 신인 감독들의 영화를 대상으로 하는 경쟁부문으로 상영시간 60분 이상의 장편 극영화 및 다큐멘터리들이 상영된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다레잔 오미르바예프 감독은 1991년 장편 데뷔작 <카이라트>로 로카르노 영화제에서 은표범상과 국제비평가협회상을 수상하며 국제적인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1995년 두 번째 영화 <카르디오그램>으로 베니스영화제 'UNESCO'상을 수상했다. 2006년 전주국제영화제 '디지털 삼인삼색' 프로젝트에 에릭 쿠, 펜엑 라타나루앙 감독과 함께 참여해 <어바웃 러브>를 연출하며 전주와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돈 프레드릭슨 교수는 미국 코넬대학 공연·미디어예술학부의 영화과 수석 교수이면서 실험영화와 다큐멘터리, 현대 유럽 예술영화 전문가로 유명하다.

서정적 촬영기술과 독특한 연출력으로 인도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으로 알려져 있는 산토시 시반 감독은 <테러리스트><말리> 등을 연출해 국내외적으로 호평 받았고, 2000년 시애틀영화제에서 '새로운 거장'으로 선정된 실력파 감독이다. 부산국제영화제에 <나바라사, 제3의 성><비가 내리기 전><타한-수류탄을 쥔 소년>을 상영하며 한국을 찾았던 그는 전주국제영화제와는 심사위원으로 첫 인연을 맺게 된다.

2000년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로 첫 장편 데뷔를 성공적으로 치른 류승완 감독은 '충무로의 시네 키드'로 불리며 독창적인 영화적 세계관을 구축했다. 이후 <아라한 장풍 대작전><주먹이 운다><짝패>와 같은 작품을 통해 다양한 시도를 추구해 온 그는 2010년 <부당거래>를 통해 대중과 평단으로부터 찬사를 받으며 흥행 감독의 반열에 올라섰다. 최근 개봉한 <베를린>을 통해 국내 첩보물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는 호평을 얻으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전주국제영화제와는 첫 회 당시 자신의 데뷔작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를 상영했고, 이후에도 <다섯 개의 시선><다찌마와 리-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부당거래>로 전주를 찾으며 특별한 인연을 이어왔다.

올해 처음으로 전주국제영화제와 인연을 맺은 배우 정우성은 데뷔 22년 차 대한민국 대표 배우이다. 1994년 <구미호>로 데뷔, <태양은 없다>를 통해 청춘 배우로 대중에게 각인된 그는 첫 해외 진출작 <검우강호>로 제67회 베니스영화제에 초청되어 국제적인 배우로 입지를 다졌으며, 배우 활동 외에도 뮤직비디오와 광고 연출 등 감독으로까지 영역을 넓히며 남다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부문에서 아시아 영화를 심사한 바 있다.

한편 올해 제14회 전주국제영화제는 4월 25일부터 5월 3일까지 9일 동안 전주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열린다.


2013.02.1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