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 바다로"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 화려한 개막

- 12일까지 해운대 등 7개 극장서 70개국 301편 상영

시아를 넘어 세계적인 영화제로 성장하고 있는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3일 오후 7시 영화제 전용관인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화려한 막을 올리고 10일간의 항해를 시작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2천여석의 좌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과 함께 국내외 스타급 배우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개막식에는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명예집행위원장을 비롯해 배우 안성기·박중훈·하지원·하정우·최승현·엄태웅·김민종·유아인·한효주·예지원·김선아·이연희·조여정·유인나·양동근·김효진·오다기리 죠·후쿠야마 마사하루와 감독 임권택·김기덕·이장호·이준익·지아장커·고레에다 히로카즈·소노 시온·야마시다 노부히로·아오야마 신지·사부 등 아시아 각국 배우·감독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이날 개막식에는 무소속 안철수 위원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강수연과 홍콩 배우 곽부성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개막식은 허남식 조직위원장의 개막선언을 시작으로 한국영화공로상 시상(샤를 테송),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시상(리티 판), 경쟁섹션 심사위원 소개, 그리고 개막작 <바라: 축복>의 주연배우 무대인사에 이어 개막작이 상영됐다. 특히 이날 개막 축하공연에서는 영화배우 김규리와 전문 스포츠댄스팀의 뜨거운 댄스 무대가 펼쳐져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허남식 조직위원장은 개막선언에서 "부산국제영화제는 여러분의 뜨거운 사랑과 성원에 힙 입어 이제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인 영화제로 우뚝 섰다"며 "올해 영화는 수준 높고 좀 더 성숙한 모습으로 모시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 개막을 시작으로 12일 폐막까지 해운대와 남포동 일대에서 열리며 70개국 총 301편의 세계 각국의 영화를 선보인다. (사진 제공 = BIFF)


2013.10.0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