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특별 심사위원

- 제11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국제경쟁부문 특별 심사위원 위촉

우 이정재가 오는 11월 7일 개막하는 제11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국제경쟁부문 '단편의 얼굴상' 특별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고 영화제 사무국이 1일 밝혔다.

이정재가 심사하게 될 '단편의 얼굴상'은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 중 국내 우수 단편영화 연기자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매년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와 전년도 '단편의 얼굴상'을 수상한 배우가 짝을 이루어 그 해의 ‘단편의 얼굴상’ 주인공을 뽑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1994년 영화 <젊은 남자>로 데뷔한 이정재는 <정사><태양은 없다><시월애><하녀> 등에서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혀 갔으며 지난해 <도둑들>에서는 옹졸한 캐릭터인 '뽀빠이' 역을, <신세계>에서는 경찰과 범죄 조직 사이에서 고뇌하는 '이장성' 역을 하며 인상적인 연기 변신을 보여 주었다. 그리고 이 두 작품으로만 약 1천800만 명의 관객이 극장을 찾는 흥행 성적을 거두었다. 또한, 현재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영화 <관상>에서 왕이 되려는 야망가 '수양대군' 역할을 맡아 확실한 존재감을 부각시키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한편, 지난해 <어깨나사>로 '단편의 얼굴상'을 수상한 이현욱도 특별 심사위원 자격으로 이정재와 함께 한다. 이현욱은 <어깨나사>에서 애인한테 버림받고 권투로 아픔을 달래는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 10회 '단편의 얼굴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를 졸업한 이현욱은 <가시시장><귀휴><낙타자리> 등의 영화에 출연하였으며, 연극 '이'·'서푼짜리 오페라'·'사쿠라'·'붉은악마' 등에서 개성있는 역할을 선보였다.

제11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11월 7일부터 12일까지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다.


2013.10.0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