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올레 국제스마트폰영화제 심사위원장으로 위촉

- 경쟁부문 심사위원에 제작자 김호성, 윤종석·이무영·임필성 감독 등 총 7명 선정

준호 감독이 오는 4월 17일 개막하는 제3회 올레 국제스마트폰영화제의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영화제 사무국은 1회 이준익 감독, 2회 박찬욱 감독에 이어 올해 올레 국제스마트폰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으로 봉준호 감독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심사위원장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제작자 리얼라이즈 픽쳐스 김호성 대표, 윤종석 감독, 이무영 감독, 임필성 감독, 영화 <요가학원><투혼> 등에 출연한 배우 이선호, 스크린인터내셔널 기자 제이슨 그레이(Jason Gray) 등 총 7명이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영화제 측은 “2013년 3회를 맞아 국제영화제로의 도약을 준비하며 해외경쟁, 국내경쟁, 청소년경쟁으로 경쟁부문을 대폭 확대했기 때문에 심사위원 선정에 각별히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스마트폰영화제만의 특색을 살려, 각 경쟁부문 별로 최우수 작품상, 최우수 감독상, 최우수 연기상 등 3개 부분의 수상작을 선정할 계획이다. 감독 뿐만 아니라 제작자, 배우, 기자 등 영화계 각 분야의 전문 인사들로 심사위원단을 구성, 스마트폰영화다운 창의성과 차별성을 갖춘 ‘2013년 최고의 스마트폰영화’를 찾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심사위원 선정 배경을 밝혔다.

올 여름 신작 <설국열차>의 전세계 개봉을 준비하고 있는 봉준호 감독은 자신의 영화 스케줄로 바쁜 가운데서도 흔쾌히 심사위원장을 수락한 것으로 전했졌다. 그는 “내가 지금까지 만든 영화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영화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이 시점에서 스마트폰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은 것이 참 아이러니하다. 가장 작지만 반대로, 가장 큰 상상력이 담긴, 참신한 영화적 발상의 스마트폰영화에 대한 기대가 크다. 예전 단편영화를 만들었던 초심으로 돌아가 즐겁게 심사하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들 심사위원들은 해외경쟁, 국내경쟁, 청소년경쟁 등 경쟁부문의 본선 심사를 담당하게 되며, 그에 앞서 진행되는 예선 심사에는 강동헌, 박찬경, 봉만대, 윤종석, 이무영, 이원석, 이호재, 임필성, 정윤철, 진원석 감독과 정정훈 촬영감독 등 집행위원회 감독들과 스마트폰영화 연출로 유명한 대표 감독 11명이 나선다.

한편, 제3회 올레 국제스마트폰영화제 경쟁부문 작품 출품은 2013년 2월 1일부터 28일까지 한 달간 영화제 홈페이지(www.ollehfilmfestival.com)에서 접수하면 된다. 1차 예심을 통과한 본선진출작은 4월 8일 발표되며, 본선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작이 가려진다. 대상 등 총 11개 부문의 최종 수상작 발표 및 시상은 4월 20일 개최되는 폐막식에서 열린다.

재기발랄 스마트폰 영화들을 만날 수 있는 제3회 올레 국제스마스폰영화제는 4월 17일부터 20일까지 열린다.


2013.01.1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