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아버지는 개다>, 스위스 블랙무비영화제 수상

- <파수꾼> '젊은심사위원상', <아버지는 개다> ‘관개상’ 수상!

성현 감독의 <파수꾼>와 이상우 감독의 <아버지는 개다>가 지난 20일 폐막한 스위스 블랙무비영화제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5일 영화 <파수꾼>의 배급사 필라멘트픽쳐스에 따르면 지난 2월 11일부터 2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블랙무비영화제의 단 두 개 뿐인 시상 부문에서 윤성현 감독의 <파수꾼>이 ‘젊은심사위원상’을, 이상우 감독의 <아버지는 개다>가 ‘관객상’을 수상하여 한국영화가 석권했다.

매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블랙무비영화제는 올해 '한국, 폭생과 구타'라는 섹션명으로 한국영화 특별전을 개최하여 윤성현 감독의 <파수꾼>을 비롯 전규환 감독의 '타운' 3부작인 <모차르트 타운><애니멀 타운><댄스 타운>, 김곡 감독의 <고갈>을 상영했다. 지난해에는 전규환 감독의 <애니멀 타운>이 관객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의 놀라운 발견, 올해 가장 빛나는 데뷔작으로 꼽히는 <파수꾼>은 불완전한 청춘의 그 시절, 친구라는 이름 아래 자행된 폭력이 낳은 안타까움과 돌이킬 수 없는 상실을 그린 가슴 먹먹한 드라마로,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커런츠상’ 수상한데 이어 올해 전 세계 신인감독들의 최대 발굴의 장인 로테르담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여 화제를 모았다.

블랙무비영화제 측은 “아름다운 영화적 작법으로 청소년기의 고통을 성공적으로 불러와 교육과 제도와 가족 체계의 실패를 드러낸다”며 호평했다.

한편, 이상우 감독의 <아버지는 개다>는 폭력적인 아버지와 비정상적인 삼형제를 통해 복잡하면서도 가학적으로 읽힌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첫 선을 보인 뒤 교토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다.


2011.02.2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