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빵탁구’ 윤시윤, 섬마을 선생님 되다! <백프로> 크랭크인

- ‘제빵왕 김탁구’에서 이어 ‘골프천재 백프로’로 변신

라마 '제빵왕 김탁구'로 스타덤에 오른 윤시윤이 주연을 맡아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백프로>(감독 김명균, 제작 시네마제니스)가 지난 1월 30일 경남 통영 연대도에서 첫 촬영을 시작하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백프로>는 전직 프로골프선수 ‘백프로’ 백세진(윤시윤)이 불의의 사고로 실어증에 걸려 요양차 방문한 섬마을에서 폐교직전에 놓인 초등학교 선생님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코미디다.

윤시윤과 함께 천호진, 박상면, 이원종, 이병준, 김보미 등이 출연한다.

한편 이날 첫 촬영은 ‘백프로’(윤시윤)와 곤리분교 학생들의 첫 만남으로 시작됐다. 전교생 달랑 6명, 폐교직전의 곤리분교를 살리기위해 팔자에도 없는 선생질을 하게된 ‘백프로’는 교단에 서는 것조차 어색하기만 하다. 거기다 실어증으로 말을 할 수 없으니 답답하고 또 답답할 노릇. 그러나 서울에서 온 조각미남 ‘백프로’가 마냥 좋은 곤리 분교 여섯 악동은 ‘백프로’의 콩떡 같은 행동에도 찰떡같이 알아맞추며 ‘백프로’의 수업에 적극 동참한다.

이날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6명의 아이들과 실어증으로 말을 할 수 없어 표정과 몸으로 연기를 해야하는 윤시윤의 환상을 초월하는 커뮤니케이션 방법으로 인해 촬영장은 시종일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첫 촬영을 마친 윤시윤은 “시작이 너무 좋아 기분이 좋다”며 “앞으로 남은 촬영도 끝까지 재밌게 촬영하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윤시윤의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영화 <백프로>는 3개월간의 촬영을 거쳐 올 여름 개봉예정이다.


2011.02.0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