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마더> ‘청소년관람불가’ 판정

- "영화에서는 폭력적인 장면은 많지 않고 노출 장면도 경미한 수준"

준호 감독, 김혜자·원빈 주연의 화제작 <마더>(제작 바른손)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받았다.

지난 22일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자료에 따르면 최종 러닝타임 128분을 확정받은 영화 <마더>는 폭력성, 선정성 등을 이유로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등위는 "영상의 표현에 있어 폭력적인 부분은 자극적이며 거칠게 지속적으로 표현되고 있고, 그 외 선정성, 대사 및 주제 부분에 있어서도 청소년에게 유해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당초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예상하고 등급 분류 신청을 했던 제작사 측은 "영화의 완성도에 있어서 뺄 수 없는 부분이라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실제로 영화에서 등장하는 폭력적인 장면은 많지 않고 노출 장면도 경미한 수준이지만 등급 분류 조항 때문에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이 내려진 것 같다"고 밝혔다.

오는 5월 28일 개봉예정인 <마더>는 살인범으로 몰린 아들을 구하기 위해 홀홀단신 범인을 찾아 나서는 엄마의 사투를 그린 영화로, 5년 만에 스크린에 돌아온 원빈의 연기 변신과 국민엄마 김혜자의 뜨거운 모성애 연기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마더]


2009.04.2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