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마더>, 30초 영상 및 포스터 최초 공개

- 봉준호 감독의 30초짜리 특별 동영상과 1차 포스터 공개

화 <살인의 추억><괴물>의 봉준호 감독의 신작이자 김혜자·원빈 주연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마더>(제작 바른손)가 처음 모습으로 드러냈다. 봉준호 감독의 육성으로 직접 들을 수 있는 30초짜리 특별 동영상과 1차 포스터를 공개한 것.

한국을 대표하는 국민엄마 김혜자에게서 다른 모습을 발견한 봉준호 감독의 <마더>는 살인범으로 몰린 아들(원빈)을 구하기 위해 홀홀단신 범인을 찾아 나서는 엄마(김혜자)의 사투를 그린다. 엄마 혜자 역이 국민 엄마 김혜자라는 점과 그 사투를 초래하는 장본인인 아들 도준 역이 ‘저항 불능의 모성 본능’을 자극하는 배우 원빈이라는 사실은 ‘엄마의 사투’에 대한 관심을 한결 더 증폭시킨다.

이번에 공개된 30초 영상에는 “김혜자 선생님은 국민엄마로 몇 십 년 간 유명하시지만 전 좀 다르게 보였어요. 아름다운 광기에 사로잡힌 엄마. 아들을 위해 엄마는 어디까지 갈 수 있는가”라는 봉준호 감독의 인터뷰 위로 TV에서는 찾아 볼 수 없었던 김혜자의 폭발적인 모습이 보인다. 영화에서 본격적으로 펼쳐질 ‘엄마의 사투’ 중 극히 몇 순간에 불과한 모습이지만 아무도 상상할 수 없었던 새로운 ‘엄마’ 이야기와 봉준호 감독이 발견한 배우 김혜자의 새로운 모습에 대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어 1차 포스터는 면회실 안에서 꼼짝할 수 없이 살인범으로 몰린 아들과 그를 절박한 심정으로 바라보는 엄마의 모습 그리고 "아무도 믿지마, 엄마가 구해줄게"라는 카피가 담겨 있어 앞으로 이들 모자 앞에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야기시킨다. 특히, 그를 원하는 많은 작품을 뒤로하고 5년 만의 복귀작으로 봉준호 감독의 <마더>를 택한 ‘원빈’의 포스터 속 모습은 ‘살인범으로 몰린 아들’ 이라는 예사롭지 않은 캐릭터의 상황과 맞물려 봉준호 감독의 손끝에서 빚어진 그의 변신이 어떤 것일지 기대케 한다. 또한 캐스팅 직후부터 눈빛이 닮아서 진짜 모자 같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던 두 배우의 호흡도 짐작할 수 있다.

작년 11월, 촬영 20% 상태에서 일본 및 프랑스 선 판매 확정, 바이어들에게 제한적으로 상영된 해외용 트레일러에 대한 인기가 폭주, 예약제로 상영했다는 홍콩 필름마트에서의 후문 등, 국내외에서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뜨거운 관심에 본격적인 해답이 될 영화 <마더>는 상반기 중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동영상 보기


2009.03.2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