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마더>·<해운대>·<전우치>, 한국영화 빅4가 온다!

- 한국영화 최고 기대작 개봉 대기중

국영화의 대대적인 공격이 시작된다.

박찬욱 감독의 신작 <박쥐>를 필두로 봉준호 감독의 <마더>, 윤제균 감독의 <해운대>, 최동훈 감독의 <전우치> 등 흥행과 작품성을 모두 갖춘 한국영화 대표 감독들의 신작이 색다른 장르와 스토리로 무장하고 관객들을 찾는다.

먼저 2009년 한국영화 대작 프로젝트의 포문은 <박쥐>가 연다. <올드보이><친절한 금자씨>의 박찬욱 감독이 2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 <박쥐>는 제작단계에서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유니버셜로부터 투자 및 제작 유치에 성공해 일찌감치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영화는 정체불명의 피를 수혈 받고 뱀파이어가 된 신부가 친구의 아내와 치명적인 사랑에 빠져 남편을 살해하자는 그녀의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예상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된다는 내용으로 박찬욱 감독이 “내 생애 최고의 작품이 될 것”이라고 언급해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10kg을 감량하고 섹시한 남자로 변신한 송강호와 김옥빈의 파격적인 변신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공개된 티저 포스터와 예고편으로 일대 파란을 일으키며 역시 최고의 기대작임을 증명했다. 뜨거운 관심 속에 오는 4월 30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국영화 흥행 1위에 빛나는 <괴물>의 봉준호 감독은 히든카드 <마더>를 들고 귀환한다. <마더>는 꼼짝없이 살인범으로 몰린 아들을 구하기 위해 홀홀단신 직접 범인을 찾아 나서는 어머니의 이야기로, 군 제대 이후 4년만에 스크린 앞에 돌아온 원빈과 감독의 집요한 구애 끝에 스크린에 선 연기파 배우 김혜자의 변신이 기대되는 작품으로 올 상반기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두사부일체><1번가의 기적>의 윤제균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설경구·하지원·박중훈·엄정화 등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하는 <해운대>는 여름시장을 공략한다. 쓰나미라는 예상치 못한 재난을 맞닥뜨린 사람들의 이야기는 대한민국 영화사상 최초로 자연재해를 소재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못지 않은 스케일과 감동을 전달할 예정이다.

끝으로 <타짜>의 최동훈 감독은 한국형 슈퍼 히어로물 <전우치>를 들고 찾아온다. 고전소설 ‘전우치전’에서 모티브를 따온 작품으로 누명을 쓰고 그림족자에 갇힌 조선시대 도사 전우치가 500년 뒤인 현대에 봉인에서 풀려나 세상을 어지럽히는 요괴들에 맞서 싸우는 활약상을 그린 영화로 강동원·임수정·김윤석·유해진 등의 출연이 확정되면서부터 영화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들 작품들은 모두 관객의 관심을 최대한으로 불러모아 최근 침체된 영화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은 물론, 과감한 시도와 장르적 다양함을 통해 한국영화의 질적인 발전을 도모한다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이라 할 수 있겠다. 또한 이들 감독들의 도전이 기대되는 이유이다.


2009.03.2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