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김혜자, 중국 금계백화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 영화가협회 주관, 관객이 직접 뽑는 중국 최고 영화상

우 김혜자가 봉준호 감독의 영화 <마더>로 지난달 열린 중국 금계백화영화제에서 해외 부문 여우주연상을 받았다고 제작사인 바른손이 6일 전했다.

중국 영화가협회가 주관하는 금계백화영화제는 미국의 아카데미나 대만의 금마장 상처럼 중국을 대표하는 영화제로, 올해로 18회를 맞았으며 평론가나 영화인 등 전문가들이 시상하던 금계상과 일반 관객이 투표로 상을 주는 백화상이 합쳐져 현재는 관객평의회가 관람 후 투표를 통해 각 부문의 수상작을 결정, 명실상부한 중국 관객이 직접 주는 상이라 할 수 있다. 국내 영화만 대상으로 하다가 지난 2005년부터 신설된 해외 부문을 통해 한 해 20여 편의 외국 영화를 초청, 상영 후 시상해 왔다.

바른손은 "관객이 관람 후 직접 투표를 통해 결정하므로 더 뜻 깊은 금계백화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은 김혜자가 국적과 언어를 넘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배우임을 말해 준다"고 말했다.

김혜자는 앞서 국내 부일영화상과 부산영평상, 영평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한편 봉준호 감독의 연출력과 김혜자의 열연이 해외에서 잇단 호평을 끌어내고 있는 <마더>는 현재까지 판매된 12개국(일본-프랑스-미국-독일-영국-홍콩-베네룩스 3국-유고 연방-대만-브라질-호주-포르투갈) 중 11월 19일 개봉하는 홍콩을 필두로 각국에서 순차적으로 개봉, 세계 관객들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다. [마더]


2009.11.0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