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신작 <마더>, 일본에 선판매!

- 봉준호 감독에 대한 신뢰+원빈의 스타성+김혜자의 연기력
- 미니멈 개런티 방식으로 일본 내 흥행 결과 따라 추가 수익도 기대

준호 감독의 신작이자 김혜자·원빈 주연의 영화 <마더>(제작 바른손)가 아메리칸필름마켓(AFM)에서 일본 ‘비터스 엔드(Bitters End)’에 선판매됐다고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6일 밝혔다.

한국 영화 해외 판로 중 가장 큰 시장이지만, 최근 한국 영화의 일본 흥행 저조로 구매가 뜸했던 일본 시장 상황을 고려해 볼 때, <마더>의 선 판매는 더욱 뜻 깊다.

CJ엔터테인먼트는 "20% 밖에 촬영이 진행되지 않은 터라 바이어들이 볼만한 홍보용 동영상조차 전무한 상황에서, 일본 유수의 배급사들이 경합을 벌였다는 사실은 '마더'의 저력을 역으로 보여준다"며 "세일즈 금액 또한 2008년 한국 영화 중 최고가이며, 미니멈 개런티 방식이라 일본 내 흥행 결과에 따라 추가 수익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메이저 회사들과의 경합 끝에 <마더>를 낙점 받는 ‘비터스 엔드’는 15년 역사의 중견 제작사이자 배급사로 봉준호 감독이 미셀 공드리·레오 카락스 감독과 함께 참여한 옴니버스 영화 <도쿄>의 일본 측 제작·배급사로 먼저 이름을 알렸다.

<마더>를 고가에 선뜻 구매를 결정한 이유에 대해 비터스 엔드 측은, 관객을 배신하지 않는 재미와 완성도를 보장하는 봉준호 감독에 대한 무한한 신뢰, 특히, 한국은 물론 전 세계에 그의 존재를 알린 흥행작 '괴물' 직후의 차기작이라는 점, 일본에도 많은 팬을 거느린 원빈의 5년만의 복귀작이라는 점, 그리고 전 인류에게 어필할 수 있는 '마더'의 보편성과 김혜자라는 걸출한 배우가 그릴 ‘어머니’에 대한 기대를 꼽았다.

CJ엔터테인먼트는 "미국, 유럽 등 각국의 바이어들도 '마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어서, AFM이 끝나는 12일까지 더 큰 성과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9월 27일 첫 촬영을 시작으로 현재 20% 가량 촬영이 진행된 <마더>는 내년 상반기에 국내 관객을 만난다.

한편 이번 AFM에서는 <마더> 이외에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아내가 결혼했다>, <신기전> 등이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아시아 지역에 판매되며 한국영화 수출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


2008.11.0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