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수와 미녀
 


2005,코믹 멜로,101분,12세 관람가

제 작 : 시오필름㈜
제 작 : 임승용 l 프로듀서 : 김유경
감 독 : 이계벽
각 본 : 황조윤, 한정협
촬 영 : 곽영민 l 조 명 : 정성철
미 술 : 이민복 l 편 집 : 김상범
음 악 : 나원주 l 동시녹음 : 이상욱
공동제작/배급 : 쇼박스 ...more

2005년 10월 27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yami2005.co.kr

 

출 연
구동건 : 류승범
장해주 : 신민아
준하 : 김강우 l 도식 : 안길강
정석 : 안상태 l 의사 : 윤종신
재즈바 가수 : 인순이


About MovieProdution Issue 감독 Q&A 최고의 코믹 장면!!

  -> 순 제작비 : 28억
-> 크랭크 인 : 2005년 5월 9일 l 크랭크 업 : 2005년 9월 5일

2005년 최강 코믹멜로 <야수와 미녀>
 

2001년 <엽기적인 그녀>,
2003년 <동갑내기 과외하기>,
그리고 2005년, 업그레이드 코믹 아이콘 <야수와 미녀>

2001년 전국에 '엽기' 바람을 몰고 온 <엽기적인 그녀>, 2003년 대국민 정서 '과외'소재로 붐을 일으킨 <동갑내기 과외하기>. 두 영화는 '코미디'를 전면으로 내세워 할리우드 전유물로 생각했던 '코믹 멜로' 장르를 국내 영화계로 옮기는 붐을 선도했다. 이들 영화의 성공으로, 최근까지 청춘 스타들을 기용한 로맨틱 코미디나 코믹 멜로가 쏟아져 나왔지만 <엽기적인 그녀>, <동갑내기 과외하기>만큼의 성공을 거둔 작품은 드물었다. 언젠가부터 오직 웃기기 위해 억지스러움을 마다 하지 않는 캐릭터나, 이미 숱하게 봐온 식상한 설정들이 난무하면서, '코믹 멜로'는 더 이상 발전하거나 새로울 게 없는 장르로 인식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2005년 가을, 더 이상 새로울 게 없는 '코믹 멜로'에 뉴트렌트를 만들어갈 특색 있는 고급 코믹 멜로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언발란스 커플에게 다가온 연애인생 최대의 위기, 사소한 거짓말로 계속 꼬여만 가는 상황은 고급 상황 코미디의 진가를 만끽하게 한다. 게다가 귀여운 코믹 커플 류승범과 신민아는 헐리웃의 벤 스틸러, 아담 샌들러, 르네 젤위거, 드류 베리모어 이상의 코믹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관객들에게 코믹 멜로 장르만의 즐거움을 선사하게 될 것이다.

2005년 10월 28일, 업그레이드 코믹 멜로<야수와 미녀>는
코믹은 기본, 풍성한 볼거리로 관객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 할 것이다!


코믹으로 무장한 세 배우의 웃음 하모니
 

- 류승범, 신민아, 김강우의 코믹 大변신!

류승범, 신민아, 김강우! 향후 한국 영화계를 책임질 포스트 빅 3!
독특한 코미디 영화 <야수와 미녀>를 통해 능청스런 코믹연기를 펼친 세배우의 대변신이 눈부시다.

<주먹이 운다>를 통해 패기와 깡이 담긴 최고의 눈빛연기로 성장의 가치를 느끼게 해준 '류승범'은 그 동안 숨겨두었던 코믹 연기에, 최초로 도전하는 멜로 연기까지 모든 것을 <야수와 미녀>에 쏟아 부었다. 다소 거친 외모로 '한 인상 한다는' 말을 자주 듣는 구동건의 소심한 마음을 정감 있고 코믹하게 만들어낸 류승범은 어딘지 모르게 사랑 앞에서는 모두 '야수'가 되는 세상의 모든 남자들의 모습을 대변한다. 동건으로 변신한 류승범의 모습은 왠지 모르게 정이 가고, 나 자신의 모습, 내 남자친구와 같은 친근함을 느끼게 한다.

<달콤한 인생>의 매력적인 여인으로 성숙한 연기를 보여준 '신민아' 또한 영화 <야수와 미녀>를 통해 '김하늘', '김선아'를 능가하는 발랄한 이미지로 180도 변신한다. 명랑 쾌활을 넘어서 과다 발랄한 모습의 미녀 '장해주'는 실제 신민아의 솔직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평소 땐 아이처럼 순진하고, 사랑스럽지만, 애인의 도피 사건 이후 점점 눈에 뵈는 것이 없어지는 사랑스런 장해주의 매력을 100% 표현해 낸다.

또한 <태풍태양>을 통해 충무로의 기대주로 떠오른 '김강우'의 변신은 의외다. 이제까지 강하고 거친 이미지를 많이 선보였던 김강우는 일과 사랑에 정면 승부를 걸지만 완벽한 자신의 모습에 절대고독을 느끼는 귀여운 면모까지 누구보다 완벽하고 빈틈 없는 열혈 검사의 모습을 선보인다. '해주'로 인해 처음으로 잘 안풀리는 연애에 도전하는 탁준하는 구동건과는 다른 적극적이고 세련된 로맨스를 선보이며 결코 미워할수 없는 '언발란스 커플'의 방해꾼이 된다.

류승범, 신민아, 김강우가 선보일 코믹하모니는
<야수와 미녀>를 2005년 대표 코미디 영화로 등극하게 할 것이다.


웃음 한 다발! 눈물 찔끔!,
 

- 거짓말 때문에 생긴 언발란스 커플의 안절 부절 사랑 이야기

영화 <야수와 미녀>는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언발란스 커플'에게 다가온 연애사상 최대의 위기를 그린 영화다. 보통의 로맨틱 코미디가 두 남녀가 만나 사랑에 빠지고 행복해지는 해피 엔딩을 보여 준다면 , 영화<야수와 미녀>는 그 반대다. 행복했던 닭살커플이 해피 엔딩으로 시작하지만, 해피 엔딩에서 점점 멀어져 가는 독특한 설정이 <야수와 미녀>만의 매력이다.

또한, <야수와 미녀>는 사소한 거짓말로 연애의 위기를 경험한 모든 커플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될 것이다. 자신의 콤플렉스를 감추려고 했던 작은 거짓말들이 뜻밖의 사건으로 확대되어 곤혹스러웠던 경험을 한 커플이라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인 것이다. 사랑 때문에 겪는 연인의 고통을 공감가게 표현해 낸 <내 이름은 김삼순>이 열풍이었던 것처럼 영화 <야수와 미녀>는 콤플렉스 때문에, 다른 수많은 이유때문에 사소한 거짓말을 해본 연인들, 또 그런 일들로 사랑을 포기하려고 했던 모든 남녀들이 공감대를 느끼게 하는 영화가 될 것이다.

2005년, <야수와 미녀>는 연인들의 트랜드와 기호를 읽어낸 유쾌한 영화가 될 것이다.

2005년, 가을 시장 최고의 웰메이드 코믹멜로
 

- 음악, 미술, 의상의 감성과 품격이 다른 영화가 온다!

영화 <야수와 미녀>는 지금까지의 코믹 멜로와 차별화 된 독특하고 감각적인 비주얼과 음악으로 관객을 자극한다. 앞을 보지 못했던 애인에게 세상을 보여주려던 구동건의 노력처럼 영화는 여주인공 '해주'가 눈을 뜨기 전과 눈을 뜬 후의 미술과 세트, 의상, 음악 등 다양한 측면에서 색다른 차이를 보이며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과거 헐리웃 로맨틱 코미디 속에서만 보여졌던 풍성한 음악과 퀄리티를 향한 한국 코믹 멜로의 진보를 보여준다.

영화 <야수와 미녀>엔 코믹 멜로에 흔하게 등장하는 '파스텔 톤과 핑크류' 칼라를 찾아 볼 수 가 없다. <범죄의 재구성>, <그 때 그 사람들>등을 통해 리얼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의 미술을 선보였던 '이민복' 미술감독은 단지 예쁘고, 팬시 한 느낌의 영화로 보여서는 안 된다는 철칙을 내세웠다. 게다가 해주가 눈을 뜨기 전, 후의 미술파트를 차지하는 색감, 공간, 소품 등에서 상반된 이미지는 <야수와 미녀>만의 색다른 매력이다.

영화 <야수와 미녀>의 또 하나의 볼거리는 바로 '해주' 를 위한 의상이다. 영화의 도입부 눈을 뜨기 전 블루와 화이트 의상만을 주로 입었던 해주는 눈을 뜬 후 비비드한 칼라와 무늬가 돋보이는 과감한 의상을 입게 된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해주에 관련된 40벌에 달하는 의상을 모두 직접 제작해 이세상에 하나 뿐인 옷이라는 점이다. 시대극도 아닌, 코믹 멜로에서 의상을 직접 제작하는 것이 드문 만큼, '해주'의 감정을 대변해주는 다채로운 의상은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야수와 미녀>는 드라마틱한 음악들로 감성을 자극하는 코믹 멜로를 자랑한다. 박정현, 윤종신, 임재범, 이소라 등과 <미안해요>, <화장을 고치고>, <사랑보다 깊은 상처> 등 수 많은 곡들을 작, 편곡한 '나원주' 음악감독은 재즈명곡에서부터 동건, 해주, 준하, 도식의 애타는 마음을 대변하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탄생시켰다. 또한, 최고의 실력파며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뮤지션 '김조한'이 부른 메인 타이틀에서부터 감미로운 사랑의 선율로도 가득 채워져 있다.

눈부시고 세련된 세트와 의상, 그리고 감미로운 음악까지
<야수와 미녀>는 2005년 관객들을 만족시킬 업그레이드 코믹 멜로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