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와일드 카드 Wild Card
 
2003, 형사드라마/액션, 117분
18세 관람가


제 작 : ㈜씨앤필름, 유진E&C
제 작 : 장윤현 l 프로듀서 : 신근호
감 독 : 김유진 l 각 본 : 이만희
촬 영 : 변희성 l 조 명 : 임재영
미 술 : 이민복 l 편 집 : 김 현
음 악 : 조성우 l 동시녹음 : 오세진
무 술 : 이홍표 l 조감독 : 정기훈
배 급 : 시네마서비스㈜ ...more

2003년 5월 16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wildcards.co.kr


 

출 연
오영달 역 : 정진영
방제수 역 : 양동근
강나나 역 : 한채영
김반장 : 기주봉
장칠순 : 김명국


= 시놉시스 =

- 리얼형사활극... <와일드 카드>

수사1단계 : "국가대표 형사들! '작업' 들어간다."

 

사건 발생 신고를 받은 강남서 강력반 형사 오영달과 방제수는 즉시 수사에 착수한다. 인적 없는 지하철 역에서 발견된 중년 여인의 시체는 이렇게 세상을 떠날 수는 없다는 듯 그들을 바라보고 있다. 조용히 시체의 눈을 감겨주는 오형사를 바라보는 방제수. 반드시 억울하게 죽은 이의 원한을 풀어 주리라 다짐한다.


수사 2단계 : "범인은 범인이 잡는다!"

 

밤낮으로 탐문과 잠복을 계속하며 비상체제에 돌입한 강력반. 정보원들을 통해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나가는 사이, 비슷한 수법으로 살해당한 또 다른 희생자들이 발견된다. 더 이상 희생자가 나오는 것을 막기 위해 오영달과 방제수는 급기야 조폭 도상춘의 조직을 '접수'하고, 이제 형사들은 조직 폭력배의 조직망을 총 동원해 수사에 나선다.


수사 3단계 : "총도 못 쏘는 형사, 뭐하러 합니까!"

 

오랜 잠복 끝에 인파 가득한 도심지 한 복판에서 범인들과 마주친 방제수는 총을 뽑아들려 하지만 오영달은 만류한다. 모든 사건을 총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는 사실을 뼈아픈 경험을 통해 알고 있는 오형사는 아끼는 후배를 위해 진심어린 충고를 하지만, 눈 앞에서 범인을 놓쳐버린 방형사는 쉽게 수긍하지 못한다.


그리고 마지막 : "결전의 날, 칼은 나눠 먹으면 산다!"

 

드디어 결전의 날. 범인들이 모이는 현장을 덮치기 위해 강력반 전체가 총출동한다. 그러나 경찰의 낌새를 눈치챈 범인은 무방비 상태의 방제수를 덮치고, 순간 몸을 날린 선배 장형사가 대신 칼을 맞는다. 분노하며 범인의 뒤를 쫓는 방제수의 손이 총집을 향해 내려가는 모습을 보는 오영달의 눈빛은 착잡하기만 한데…




 

감 독 - 김유진

"나의 테마는 사람, 뜨거운 심장을 가진 형사들이다."

"앞에 가는 놈은 도-둑, 뒤에 가는 사람 경-찰!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어린 시절의 도둑 잡기 놀이는 뒤에 가는 경찰이 앞서가는 도둑을 잡을 때가지 끝나지 않았다. 그리고 앞서 가는 놈을 잡기 위한 단 한가지 방법은 오로지 무식하게 뒤쫓아가는 것 뿐이었다. 발로 뛰지 않으면 끝나지 않는 게임, 그리고 언제나 뒤에서 쫓아 가야만 하는 경찰. <와일드 카드>는 어릴 적 그 놀이를 현실로 살아가는 사람들, 바로 강력반 형사들에 대한 이야기다." ..연출의도

1986년 <영웅연가>로 감독 데뷔한 이래 다수의 작품을 제작, 감독해왔으며 1998년에 연출한 영화 <약속>은 전국 3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크게 성공했다. 항상 '인간이 살아가는 모습'에 대한 영화를 만들어 왔다는 김유진 감독은 2002년 <와일드 카드(가제)>를 통해 깊이 있는 이야기를 대중적이고 힘있게 풀어내는 특유의 연출력을 다시 한 번 발휘한다.

- 1950년 생. 중앙대에서 영화연출 전공.

[FILMOGRAPHY]

2003년 [와일드 카드]
1998년 [약속]
1996년 [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7가지 이유]
1995년 [금홍아, 금홍아] '96 대종상 신인 여우상, 미술상, 의상상 수상작
1992년 [참견은 노, 사랑은 오예] '93 청룡 영화제 감독상 수상
1990년 [단지 그대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91 대종상 우수 작품상, 각본상, 여우 주연상, 남우 주연상, 특별 부문상(스틸), 특별 연기상(최재호) 수상작
1988년 [시로의 섬]
1986년 [영웅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