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성
 


2019,다큐멘터리,83분,전체관람가

제 작 : 뉴스타파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남태제, 김성환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리틀빅픽처스 ...more

2019년 12월 12일(목)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미상


= 시놉시스 =

- 핵직구 다큐멘터리... [월성]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쓰레기
핵폐기물 옆에 사람이 살고 있다!
  핵발전소, 방사성폐기물처리장, 핵폐기물 처리관리시설이 모여있는 원자력 종합세트 '월성'은 대한민국에서 절반 이상의 고준위핵폐기물을 떠안고 있다. 원전에서 나오는 방사능으로 인해 갑상선암에 걸린 황분희 할머니와 주민들은 오늘도 정부 당국에게 이주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지만 아무런 응답이 없다. 5천만 국민들의 전기 복지를 위해 핵폐기물 속에서 살아야만 하는 운명에서 황분희 할머니와 원전 주변 갑상선암 환자 618명은 원전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을 상대로 갑상선암이 원전 방사능 때문임을 주장하며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공동소송을 시작한다. 손주들만은 우리 같은 피해자가 되지 않기를, 원전 옆에 살아가는 고통은 우리 세대에서 그만 끝내기 위해 마침내 나서야만 한다!

 

=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프리뷰 & 영화리뷰 =

 

저널리즘 다큐 명가 뉴스타파의 세상을 향한 4번째 영화 '월성'은 원자력발전소, 폐기물처리장, 처리관리시설 즉, 원자력 종합세트를 끼고 살아가는 월성 주민들의 이야기를 통해 대한민국 핵발전의 현주소를 직시하는 핵직구 다큐멘터리이다. 월성원전을 비롯해 경주의 핵시설이 모여 있는 동경주 지역(양북면, 양남면, 감포읍)은 지금은 사라진 월성군에 속한 지역으로 대한민국에서 발행하는 고준위핵폐기물인 사용후핵연료가 절반 이상의 보관되어 있다. 핵발전의 문제는 최소 10만년, 최장 100만년 동안 격리 보관해야 하는 고준위핵폐기물의 안전한 처리 방법이 아직 없다는 것, 핵발전소 인접 주민들이 방사능피해를 받으며 방사능 유출 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어 결국 갑상선암 공동소송에까지 이르렀다는 것이다. 영화는 월성원전 인접 주민들의 이주 요구, 월성원전1호기 영구폐쇄조치와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추가 건설을 둘러싼 갈등과 충돌을 끌어안고 핵폐기물 처리 문제에 답이 없는 현실 속에서 무너져가는 지역 주민의 삶 등 핵 발전의 민낯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계속되는 '탈핵' 논란 상황에서 올바른 공론화를 위해 핵발전소 문제에 대한 이해와 공감이 필수적이다. 그동안 우리 사회는 핵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기의 혜택을 받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핵발전소가 인접 지역의 주민들에게 끼치는 피해와 고준위핵폐기물의 처분에 대해 무관심했다. '월성'은 월성원전 인근에서 30년을 살아온 한 할머니와 그 이웃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핵발전의 영향과 그 피해를 재조명하고 문제에 아무런 답도 없는 핵발전의 모순된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관객들의 인식에 대한 재고와 관심을 촉구해 참여와 지지를 독려할 것이다. '월성'은 서울시공무원간첩조작사건을 다룬 '자백'을 시작으로 정부의 언론장악을 폭로한 '공범자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을 만든 저널리즘 다큐의 명가 뉴스타파가 만든 원전에 대한 이야기이다. 특히 이번 작품은 독립영화 감독들과의 첫 번째 협업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전선은 있다', '학교', '도시아이들, 논을 만나다' 등의 다큐멘터리와 뉴스타파의 '목격자들'을 연출한 남태제 감독과 '동강은 흐른다', '김종태의 꿈', '우리산이야', '경환샘은 아직도 운전 중'을 연출하고 '졸업', '철규'의 프로듀서를 맡은 김성환 감독이 공동 연출했다.

 

= CAST & STAFF =

 

STAFF

기획/제작 : 뉴스타파
제공 : 리틀빅픽처스

감독 : 남태제, 김성환

CAST

미상

 

= Gallery =

-
-

 

 

 

감 독 : 남태제, 김성환

- 미상

[Filmography]

2019년 [월성] 연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