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는 마을 방과후 교사입니다
 


2022, 다큐멘터리, 94분
전체 관람가

제 작 : 스튜디오 그레인풀
감 독 : 박홍열, 황다은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배 급 : 스튜디오 그레인풀 ...more

2023년 1월 11일(수) 개봉
instagram.com/studio_GrainFull

스틸 사진 보기...more


 

출 연
분홍이, 오솔길, 논두렁, 자두


= 시놉시스 =

- 아이와 어른이 함께 무럭무럭... [나는 마을 방과후 교사입니다]

-
  서울 마포구 성산동 인근 성미산 마을은
꽤 알려진 25년차 공동체 마을이다.
이곳의 '도토리 마을 방과후'는 교사, 아이, 부모가 함께 만들며,
초등 1학년부터 6학년까지 60명의 아이들과
5명의 교사들이 먹고, 놀고, 배우며 생활한다.

갑작스레 코로나19 팬데믹이 닥치자
학교는 문을 닫았지만, 이곳은 운영시간을 늘린다.
코로나가 지속되자 방과후 교사들이
할 수 있는 건 점점 줄지만, 해야 할 일은 늘고
아이들의 일상을 지켜주기 위해
이들의 고민은 점점 더 깊어만 간다.

세상은 우리를 '교사'라 부르지 않지만
"나는 마을 방과후 교사입니다"

The Teachers: pink, nature trail, ridge between rice paddies, plum

 

=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프리뷰 & 영화리뷰 =

 

1월 12일 개봉하는 다큐멘터리 <나는 마을 방과후 교사입니다>(이하 <나마교>)는 갑작스레 닥친 코로나19 팬데믹에 학교와 가정을 대신해 마을의 아이들과 어른들을 지켜준 마을 방과후 교사들의 분투를 담은 영화로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와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 소개되어 주목받았다.

<나마교>는 공적인 ‘돌봄’과 ‘교육’ 사이에서 헌신해왔지만, 사회적으로 호명 받지 못하는 교사이자, 10년을 일해도 1년의 경력조차 인정받지 못하는 돌봄 노동자인 마을 방과후 교사들을 처음 스크린에 담은 작품이다. <하하하> <밤의 해변에서 혼자> 등 홍상수 감독의 작품들과 <간신>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사이버 지옥: N번방을 무너뜨려라> 등의 촬영감독인 박홍열 감독과 영화 <작업의 정석>과 TV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의 황다은 작가가 함께 제작하고 공동 연출한 다큐멘터리다. 박홍열, 황다은 감독은 2005년 <이것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다>를 시작으로 <이것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다 2>(2019), <나는 마을 방과후 교사입니다>까지 3편의 다큐멘터리를 연달아 공동 연출한 바 있다.

특히 <나마교>는 실제 부부인 박홍열 감독과 황다은 감독이 마을 방과후 조합원으로 참여하고 있어, 서울 마포구 성산동의 25년차 공동체 마을 방과후 이야기를 내부자의 시선으로 심도 깊게 관찰하고 담아낸 특유의 미덕이 빛이 나는 작품이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문을 닫은 학교를 대신하여 아이들의 일상을 지키기 위한 마을 방과후 교사들의 고민과, 열악한 근무 조건과 교사로 호명 받지 못한 채 공동체의 가치로만 버티는 것의 한계 등을 가장 밀착된 카메라로 내밀하게 담았다. <나마교>는 우리가 영위하는 보통의 일상이 얼마나 많은 이들의 보이지 않는 노동에 빚지고 있는지 새삼 일깨워주며, 저임금과 고용불안 속에서 저평가되었던 필수 노동자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한다.

 

= CAST & STAFF =

 

STAFF

제작/배급 : 스튜디오 그레인풀

감독 : 장박홍열, 황다은
내레이션 : 황다은

CAST

분홍이, 오솔길, 논두렁, 자두

 

= Gallery =

-

 

 

 

감 독 : 박홍열PARK Hong-yeol

1975년 출생. 다큐 감독 및 촬영감독이다. 연출작 <상암동 월드컵- 사람은 철거되지 않는다>(2002), <이것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다 2>(2019)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었고, 이에 앞선 <이것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다>(2005)는 인디포럼 개막작으로 소개되었다. 이외에도 120여 편 이상의 극영화와 다큐멘터리 등을 촬영했다.

감 독 : 황다은HWANG Da-eun

1975년 출생. 다큐 감독 및 작가이다. 연출작 <이것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다>(2005)가 인디포럼 개막작으로, <이것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다 2>(2019)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영화와 드라마를 비롯한 다양한 글쓰기 작업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