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괴물 THE HOST
 


2006, 휴먼 드라마, 119분
12세 관람가

제 작 : 청어람
제 작 : 최용배 l 프로듀서 : 조능연
각본/감독 : 봉준호
촬 영 : 김형구 l 조 명 : 이강산
미 술 : 류성희 l 편 집 : 김선민
음 악 : 이병우 l 동시녹음 : 이승철
Creature Design : 장희철
배 급 : 쇼박스 ...more

2006년 7월 27일(목) 국내개봉
홈페이지 www.thehost.co.kr
한국영화 역대 흥행 1위 등극!

 

출 연
아빠, 박강두 : 송강호
할아버지, 박희봉 : 변희봉
삼촌, 박남일 : 박해일
고모, 박남주 : 배두나
딸, 박현서 : 고아성
정체불명의 괴생물체 : 괴물
세진 : 이재응 l 세주 : 이동호
노랭이 : 김뢰하
흥신소 직원 : 박노식
간호사 : 고수희
노숙자 : 윤제문


= 시놉시스 =

- 한강, 가족, 그리고... [괴물]


햇살 가득한 평화로운 한강 둔치
 

아버지(변희봉)가 운영하는 한강매점, 늘어지게 낮잠 자던 강두(송강호)는 잠결에 들리는 '아빠'라는 소리에 벌떡 일어난다. 올해 중학생이 된 딸 현서(고아성)가 잔뜩 화가 나있다. 꺼내놓기도 창피한 오래된 핸드폰과 학부모 참관 수업에 술 냄새 풍기며 온 삼촌(박해일)때문이다. 강두는 고민 끝에 비밀리에 모아 온 동전이 가득 담긴 컵라면 그릇을 꺼내 보인다. 그러나 현서는 시큰둥할 뿐, 막 시작된 고모(배두나)의 전국체전 양궁경기에 몰두해 버린다.


눈 앞에서 내 딸을 잃었다
 

한강 둔치로 오징어 배달을 나간 강두, 우연히 웅성웅성 모여있는 사람들 속에서 특이한 광경을 목격하게 된다. 생전 보도 못한 무언가가 한강다리에 매달려 움직이는 것이다. 사람들은 마냥 신기해하며 핸드폰, 디카로 정신없이 찍어댄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정체를 알 수 없는 괴물은 둔치 위로 올라와 사람들을 거침없이 깔아뭉개고, 무차별로 물어뜯기 시작한다.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돌변하는 한강변. 강두도 뒤늦게 딸 현서를 데리고 정신없이 도망가지만, 비명을 지르며 흩어지는 사람들 속에서, 꼭 잡았던 현서의 손을 놓치고 만다. 그 순간 괴물은 기다렸다는 듯이 현서를 낚아채 유유히 한강으로 사라진다.


가족의 사투가 시작된다
 

갑작스런 괴물의 출현으로 한강은 모두 폐쇄되고, 도시 전체는 마비된다.
하루아침에 집과 생계, 그리고 가장 소중한 현서까지 모든 것을 잃게 된 강두 가족…
돈도 없고 빽도 없는 그들은 아무도 도와주지 않지만,
위험구역으로 선포된 한강 어딘가에 있을 현서를 찾아 나선다.

 

 

감 독 : 봉준호

예로부터 괴물영화는 강렬한 영화적 자극과 흥분으로 넘쳐나는 장르다.
단, 그러한 영화적 흥분을 위해서는 실감나는 괴물의 등장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래서 나는 보다 사실적인 괴물을 화면 위에 창조하기 위해, 정말이지 최선을 다했다. "감히" 말하건데, 치밀한 계획 하에 피땀어린 정성을 쏟아 부었다고 자부한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괴물은 이 영화의 출발점에 불과하다.
이 영화의 진정한 주인공은 괴물과 맞서 싸운 박강두네 가족들이다.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한 채, 처절하고 외로운 사투를 벌여야만 했던 우리의 가족들… 그들만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아파온다.

사실 이 영화는 고스란히 그들에게 바치는 영화다.

일상에 대한 위트가 돋보이는 <플란다스의 개>에서 신인답지 않은 탄탄하고 치밀한 연출력으로 평단의 주목을 받은 봉준호 감독. 그는 이어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인정 받은 <살인의 추억>으로 그만의 작품세계를 구축했다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06년 봉준호 감독은 18년간 그의 가슴속에 담아 두었던 꿈을 실현시킨다.
고등학교 시절 우연히 창 밖으로 한강 다리에서 괴생물체를 목격한 생생한 이미지는 그의 뇌리를 떠나지 않았고, 그 기억은 영화감독이 되면 꼭 이런 영화를 만들겠다는 꿈을 가지게 했다. 오랜 시간 동안 꿈꿔 온 그의 꿈은 2006년 드디어 스크린 위에 펼쳐진다.

어린 시절의 그가 상상하며 즐겼던 것처럼
영화 <괴물>은 누구나 보고 즐길 수 있는 순수 오락 영화의 결정판이 될 것이다.

- 1969년 서울 출생. 연세대 사회학과 졸업. 1995년 한국영화아카데미 졸업 (11기)

[FILMOGRAPHY]

1993년 <백색인> (16mm 단편) 신영 청소년 영화제 수상
1994년 <프레임 속의 기억> (16mm 단편) 벤쿠버 국제 영화제 초청 홍콩 국제 영화제 초청
1994년 <지리멸렬> (16mm 단편) 벤쿠버 국제 영화제 초청 홍콩 국제 영화제 초청
1997년 <모텔 선인장> 조감독
1998년 <유령> 시나리오 참여

2000년 <플란다스의 개>로 장편 데뷔
- 홍콩 국제 영화제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FIPRESCI Award) 수상
- 뮌헨 국제 영화제 신인감독상 하이홉스 어워드(High Hopes Award)` 수상
- 슬램댄스 영화제 편집상 수상
-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 경쟁부분 초청
- 판타지아 영화제 초청, 브리스베인 영화제 초청
- 후쿠오카 영화제 초청, 벤쿠버 국제 영화제 경쟁부분 초청
- 산세바스찬 영화제 초청, 런던 영화제 초청, 도쿄 영화제 초청

2003년 <살인의 추억>
- 2003 산세바스챤 국제영화제 감독상, 신인감독상, 국제평론가상 수상
- 2003 동경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상 수상
- 2003 토리노 영화제 각본상, 관객상 수상
- 2003 대종상 최우수 감독상 수상
- 2003 영화평론가상 최우수 감독상 수상
- 2003 대한민국 영화대상 감독상, 각본상 수상 등 국내외 영화제 수상

2006년 <괴물>
- 2006 칸 영화제 감독 주간 초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