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악인전 The Gangster, The Cop, The Devil
 


2019, 범죄 액션, 110분
청소년 관람불가

제 작 : 비에이엔터테인먼트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서강호
각본/감독 : 최창환
촬 영 : 박세승 l 조 명 : 신승훈
미 술 : 조화성 l 편 집 : 허선미
음 악 : 조영욱 l 동시녹음 : 한철희
배 급 : 에이스메이커 ...more

2019년 5월 15일(수)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장동수 :: 마동석
정태석 :: 김무열


= 시놉시스 =

- 절대 타협할 수 없는 그들이 손잡는다! [악인전]

-
  중부권을 쥐고 흔드는 제우스파 조직의 보스 장동수(마동석), 비 내리던 밤 한적한 도로에서 접촉사고를 위장해 접근한 남자에게 불의의 습격을 받는다. 격투 끝에 가까스로 목숨은 건졌지만 조직 보스의 권위와 자존심은 무너지고 만다. 감히 자신에게 흠집을 낸 겁 없는 놈을 잡기 위해 바짝 독이 오른 장동수 앞에 형사 정태석(김무열)이 나타나 그를 찌른 놈이 연쇄살인범이라며 그날 밤 기억나는 것을 모두 말하라고 한다.

몇 달 전부터 충남 일대에는 의문의 실종 및 살인사건들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경찰은 단 하나의 사건도 해결하지 못했고 모두 미궁에 빠졌다. 강력반 형사 정태석은 연쇄살인이라는 촉이 왔지만 증거를 찾을 수 없어 답답하다. 그러던 중 장동수가 의문의 공격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그간 벌어진 연쇄살인의 패턴과 일치하는 것을 발견한다. 장동수, 그는 얼굴 없는 연쇄살인마와 마주쳐 살아남은 유일한 생존자이자 목격자였다.

자신의 몸에 손 댄 그 놈을 살 떨리게 잡고 싶은 조직의 보스 장동수와 미치도록 범인을 잡고 싶은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 두 사람은 장동수의 조직력과 자본, 정태석의 정보력과 기술력을 이용해 "K"라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함께 잡기로 한다.

표적은 하나, 룰도 하나!
먼저 잡는 놈이 갖는다!

 

 

감 독 : 이원태

"악 VS 악이 대결하는 모순적 상황의 긴장과 장르적 재미가 있는 영화"

여러 작품의 기획, 제작, 원작 집필 경력을 가진 이원태 감독은 새로운 이야기를 포착해내는 데 정평이 난 스토리텔러다.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아름다운 TV 얼굴] 등의 프로그램을 연출하며 방송계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이원태 감독은 알려지지 않은 김구 선생의 이야기를 담은 <대장 김창수>로 첫 영화를 선보였다. 이번 <악인전>은 선과 악이 대결해서 선이 이기는 권선징악의 단순한 이야기 구조에서 탈피해 악과 악이 대결하는 모순적 상황을 통해 인물들의 갈등과 장르적 재미를 가미했다. "나쁜 놈과 나쁜 놈을 병치시키면서 선과 악이 때에 따라 뒤집힐 때 묘한 서늘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라는 이원태 감독의 말처럼 <악인전>은 악인을 대표하는 조직 보스와 선인을 대표하지만 선과 악의 경계에 선 형사가 목표를 위해 뭉치면서 충돌하는 에너지가 긴장을 이끄는 결정적 요인이 된다. 두 사람은 하나의 목표를 위해 자신의 신념을 뒤로 한 채 서로에게 손을 내민다. 조직이 경찰을 돕고, 경찰이 조직을 돕는 설정에서 사회가 정의한 악의 기준은 흐릿해진다. 서로를 이용하지만 믿을 수 없어 끊임없이 서로를 경계하는 두 사람, 둘은 과연 각자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까. 또한 사회가 바라보는 악인과 선인이라는 위치를 끝까지 지킬 수 있을까. 소문난 스토리텔러 이원태 감독이 신선한 설정과 강렬한 캐릭터, 짜릿한 범죄 액션 그리고 '악인'의 개념에 대한 새로운 관점까지 맛깔나게 녹여낸 <악인전>은 칸 국제영화제뿐 아니라 국내 관객까지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Filmography]

2019년 [악인전] 연출
2017년 [대장 김창수] 연출

기획 : 가비(2012), 파파(2012)
제작 : 오싹한 연애(2012)
원작집필 : 조선마술사(2015)

TV 연출 : 신비한TV 서프라이즈, 아름다운TV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