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간큰가족 A Bold Family
 


2005, 휴먼 코미디, 102분
12세 관람가

제 작 : ㈜두사부필름
제 작 : 윤제균 l 프로듀서 : 나용국
각본/감독 : 조명남
각 색 : 유성협, 김영탁
촬 영 : 김윤수 l 조 명 : 이승구
미 술 : 최기호 l 편 집 : 고임표
음 악 : 황상준 l 동시녹음 : 이충환
배 급 : 쇼박스 ...more

2005년 6월 9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superfamily.co.kr

 

출 연
맏아들, 명석 : 감우성
막내아들, 명규 : 김수로
명석 처 : 이칸희
김노인 : 신구
김노인 처 : 김수미
사채업자, 박상무 : 성지루
에로배우, 춘자 : 신이


= 시놉시스 =

- 지상최대 통일자작극... [간큰가족]


남북통일 딱 일주일만 하면 50억 이 떨어진다?!
synopsis... 그 집안의 속사정

시작은 정말 단순했다… 며칠만 버티면 간단히 끝날 줄 알았다!!
 

수십 년을 함께 살아온 마누라 앞에서 북에 두고 온 마누라 타령만 해대는 간큰 남편 김노인은 오매불망 북에 두고 온 아내와 딸을 만나는 게 소원인 실향민이다. 여느 때처럼 통일부에 북한주민접촉 신청서를 내고 돌아오던 김노인은 그만 발을 헛딛고 계단에서 굴러 병원에 입원하게 되고, 가족들은 김노인이 '간암 말기'라는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된다. 게다가 간암 말기 아버지에게 50억 유산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가족들! 하지만 이 유산은 '통일이 되었을 경우에만 상속받을 수 있다'는 기이한 조항을 달고 있다. 아버지의 마지막 소원과 자칫 통일부로 전액 기부돼 버릴 뻔한 50억 유산을 사수하기 위해 가족들은 '통일이 되었다'는 담화문을 담은 가짜 뉴스 프로그램을 제작해 임종 전 아버지께 보여드리고 감쪽같이 가짜 통일 상황을 믿게 만드는 데 성공하는데... 하지만 아버지의 기뻐하는 모습을 보며 가족들이 다같이 행복해하는 순간!


이보다 더 꼬일 수는 없다 ! 꼬이고 또 꼬이는 상황들 !
 

금방이라도 돌아가실 것처럼 심해지던 김노인의 병세가 '통일이 되었다'는 거짓말에 기적처럼 호전되어 가는 것이 아닌가? 게다가 업친 데 덮친 격으로 가짜로 만들어 낸 통일신문을 본 김노인이 '남북 단일팀 탁구 대회'를 봐야겠다는 통에 가족들은 졸지에 탁구선수로 분해 경기장면까지 카메라에 담아내야 한다. 하지만 사건은 이제 시작에 불과! 설상가상으로 '평양 교예단이 서울에서 공연을 한다'는 가짜 기사를 본 김노인은 다짜고짜 '서커스를 보겠다'고 우기기 시작한다. 모든 게 거짓상황이니 서커스공연이 있을리 만무. 하지만 이제 와서 모든 게 거짓이었다고 말했다가는 김노인은 금세 쓰러질 게 뻔하다. 게다가 명석이 진 빚을 받기 위해 찾아온 악덕 사채업자 박상무마저 집에 눌러 앉게 되면서 상황은 더욱 꼬여간다. 결국 명석은 박상무를 포섭한 데 이어 명규를 짝사랑하는 춘자까지 통일연극에 참여시키며 직접 평양교예단의 서커스 공연을 실연해내지만, 아버지 소원을 사수하기 위해 벌였던 거짓말은 점점눈덩이처럼 커져가며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치달아 가는데...

 

 

각본/감독 : 조명남

1986년 <깜보> 스크립터로 시작해 올해로 딱 20년째를 맞이하는 충무로 토박이 조명남 감독. 직접 집필한 시나리오 <우리의 소원은>이 1997년 영화진흥공사 시나리오 공모전에 당선되면서 언젠가 꼭 이 시나리오를 스크린에 옮겨놓겠다고 다짐했다는 그는, 드디어 9년 만에 그 결심을 이루게 되었다. 잠재된 돌발성과 상상초월의 과감함으로 '영화사상 최초의 북한 현지촬영'이라는 성과까지 이뤄낸 이 시대의 진정한 간 큰 감독 조명남은 이번 <간큰가족>을 통해 2005년형 업그레이드된 새로운 코미디를 화~끈하게 펼쳐낼 예정이다.

- 1964년 서울 생. 1986년 서울술전문대학 영화과 졸업.
- 1988년 한국영화 아카데미 4기 졸업.

[FILMOGRAPHY]

2005년 [간큰가족 ] 각본, 연출
1995년 [어린 연인] 조감독
1993년 [베트남 전쟁 그 후 17년](방송 다큐멘터리) 조감독
1988년 [황무지] 조감독
1986년 [영웅연가] [깜보] 스크립터

[단편영화 연출]
[경주](8mm, 3분), [죽음](8mm, 13분), [잠든 인간](16mm, 10분)
[어느 자살자의 욕망](16mm, 18분), [K씨의 출근](16mm, 10분)

[수상경력]
1985년 '순환수' 한국 청소년 영화제 편집상 수상
1997년 '우리의 소원' 영화진흥공사 시나리오 공모 당선

[시나리오]
범종 (1989년)
귀향 (1995년)
마지막 사랑 (1996년)
우리의 소원은 (1997년)
미스터 레이디 (1998년)
피의 전염 (200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