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톤 The Stone
 


2013, 드라마/액션, 109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샤인픽쳐스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조세래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씨너스엔터테인먼트 ...more

2014년 6월 12일(목) 개봉
http://www.stone2014.co.kr

 

출 연
민수 :: 조동인
남해 :: 김뢰하
인걸 :: 박원상


Hot IssueProduction note


"가장 역동적인 데뷔작!"
부산국제영화제, 로카르노영화제 등 국내외 영화제가 먼저 반하다!
  바둑판에 그려진 361개의 선택점 위에 인생의 희로애락을 그려낸 조세래 감독의 데뷔작이자 유작인 <스톤>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과 로카르노영화제 신인감독 경쟁부문, 하와이국제영화제, 이탈리아 아시아티카영화제, 마라케시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되었으며, 올해에도 프랑스 본 스릴러 영화제 등에 초청되는 등 이미 여러 차례 국내외 영화제에서 러브콜을 받으며 작품성과 진정성을 검증받았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를 관람한 관객은 '남자주인공들을 보면서 꿈도 없고, 미래도 꿈꾸지 않는 현 시대의 청년들이 떠올랐다(네이버 hair****)'라며 '민수'와 '남해'의 모습을 현재와 연결시켰고, 로카르노국제영화제의 Ronan Doyle은 '바둑 게임이 진행되는 긴 시퀀스의 스릴을 완벽하게 담아냈다. 감동을 주는 깊이 있는 드라마와 즐거움을 주는 유머 코드 또한 놓치지 않았다'라고 평했다. 뿐만 아니라 SCREEN DAILY의 Dan Fainaru는 '바둑판 앞에 앉은 두 남자의 대결을 통해 바둑에 담긴 인생의 지혜를 전한다.'라는 평과 함께 두 남자의 모습에서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를 떠올리기도 했다. 또한 하와이국제영화제의 수석프로그래머 Anderson Le는 '오랜만에 접하는 가장 역동적인 데뷔작 중 하나다. 등장 인물들이 삶의 길을 찾아나가는 것을 바둑이라는 소재를 통해 기발하게 표현해 냈으며, 감독은 촘촘하게 이야기의 균형을 맞추면서 베테랑 배우들부터 신인배우에 이르기까지 뛰어난 연기를 이끌어냈다'라고 극찬했다.

인생의 한 수를 내려놓다!
격려와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영화 <스톤>
  바둑을 통한 두 남자의 만남으로 인생 아마추어들의 승부를 그려낸 <스톤>은 바둑과 인생을 이야기하며 관객들에게 큰 울림을 선사한다. 은퇴를 꿈꾸는 조직 보스와 프로 입단에 실패한 아마추어 바둑 기사인 두 주인공이 선택의 기로에 서있는 모습은 361개의 선택점 위에서 어떤 수를 둬야 할지 고민하는 바둑과 닮아있다. 특히 자신의 선택에 따라 앞으로의 판도가 달라진다는 점에서도 바둑과 인생의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다. 하지만 <스톤>은 신중한 한 수를 둬야 한다는 메시지보다는, 선택 앞에서 두려워하지 말고 욕심과 부담을 '내려놓으라'고 관객들을 위로한다. 실패와 좌절을 거듭하며 진로를 고민하는 '민수'로 대표되는 젊은 세대와 은퇴를 앞둔 '남해'가 대변하는 쓸쓸한 중년 세대들에게 <스톤>은 앞날에 대한 두려움 가득한 한 수가 아닌, 현재 짊어진 상황들을 돌에 실어 내려놓음으로써 앞으로 나아가라고 격려하는 것이다. 특히 두 사람이 서로의 스승과 제자가 되어 인생과 바둑에 대해 논하는 장면들은 끊임없는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되는 인생에서 모두가 실수와 실패를 거듭하는 아마추어일 수밖에 없음을 암시하고, 이는 치열한 경쟁과 보이지 않는 계급으로 가득 찬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작지만 큰 위로가 될 것이다.

<스톤>, 조세래 감독의 데뷔작이자 유작이 되다.
바둑과 인생의 진정성을 영화에 담다!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진행된 <스톤>의 관객과의 대화에서 조세래 감독은 수척한 모습으로 관객을 마주했다. 암투병 중에도 영화를 만들고 그의 영화를 선택한 관객들을 만나기 위해 부산을 방문했던 것. 하지만 얼마 후 영화 <스톤>은 그의 감독 데뷔작이자 유작이 되었고, 늘 영화와 바둑에 대한 애착을 보였던 조세래 감독의 사연에 영화계와 바둑계는 큰 안타까움을 느꼈다.

영화 <태양은 가득히>의 알랭 들롱에 마음을 빼앗겼던 조세래 감독은 "영화가 누군가에게 이토록 놀라움을 줄 수 있는 것이라면, 나도 그 놀라움을 관객에게 전하고 싶다"고 마음먹고, 시나리오를 쓰는 것으로 영화 인생의 첫발을 디뎠다.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로 춘사영화제 각본상을, <하얀 전쟁>으로는 대종상 영화제 각색상을 연이어 수상한 조세래 감독은 국내 첫 바둑영화 <명인>을 야심 차게 준비했지만, 캐스팅까지 진행됐던 영화는 여러 가지 이유로 제작이 무산됐다. 이후 영화계를 떠나, 바둑인과 문인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소설 『역수』를 집필하며 바둑에 대한 애정을 쏟아내기도 했다. 『역수』의 개정판 『승부』가 출간된 지 10여 년 뒤인 2011년 조세래 감독은 그가 오랫동안 꿈꾸었던, 바둑과 영화의 만남을 마침내 영화 <스톤>을 통해 이루어냈다. 꿈을 버리지 않고 묵묵하게 앞으로 나아갔던 조세래 감독의 데뷔작이자 유작인 <스톤>은 이러한 조세래 감독의 정공법 인생을 닮아 바둑, 영화 그리고 인생에 대한 진정성을 전하며 영화적 재미와 함께 마음을 울리는 깊이 있는 영화로 남을 예정이다.


<스톤>을 빛내는 신구 배우들의 완벽한 조화!
연기력 & 바둑 실력까지 겸비한 초특급 신인 조동인!
그리고 한국 영화계 대표 연기 고수 김뢰하, 박원상까지!
  비장한 표정의 한 남자가 바둑돌을 들고 있는 <스톤>의 티저 포스터는 공개와 동시에 조동인이라는 신인 배우의 존재감과 함께 바둑돌을 손에 쥔 완벽한 그의 포즈로 영화계 관계자들과 관객들을 비롯하여 바둑 관계자들의 눈길까지 단번에 사로잡았다. 조동인은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준 것은 물론, 남다른 바둑 실력으로 영화 속 천재 아마추어 바둑 기사 '민수'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프로 배우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조동인이라는 신예의 등장과 함께 <스톤>에는 한국 영화계의 대표 연기 고수 김뢰하, 박원상이 영화에 안정감과 신뢰도를 더하고 있다. <살인의 추억>, <달콤한 인생>, <괴물>, <몬스터> 등의 영화에서 개성 강한 역할을 도맡으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김뢰하는 '믿고 보는 배우 김뢰하'라는 호칭에 걸맞게 '민수'를 바둑 선생으로 모시며, 바둑뿐 아니라 인생에도 새롭게 눈을 뜨는 조직 보스 '남해'역을 맡아 선 굵은 카리스마와 연륜이 묻어나는 깊이 있는 연기를 선보인다. 박원상 역시 <알 포인트>, <범죄의 재구성>, <내 깡패 같은 애인>, <7번 방의 선물>, <찌라시 : 위험한 소문>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줬던 본인의 장기를 십분 발휘, '남해'의 곁을 끝까지 지키는 의리파 2인자 '인걸'역을 맡아 코믹, 카리스마, 드라마까지 다양한 분위기를 이끌며 영화에 재미를 더했다. 새롭게 등장한 초특급 신인 조동인과 이미 연기력을 인정받은 김뢰하, 박원상은 바둑이라는 공통분모를 바탕으로 완벽한 호흡을 뽐내며 <스톤>을 완성했다. 여기에 제작과 연기 등 다방면으로 활동하며 성공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낸 명계남, 명품 신스틸러 오광록을 비롯, <친구 2>와 드라마 [갑동이]를 통해 감초 연기로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조지환 등 한국 영화계의 대표 연기 고수들이 <스톤>에 힘을 불어넣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