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녀 Steel Cold Winter
 


2013, 잔혹 로맨스, 109분
청소년 관람불가

제 작 : 영화사 꽃
제 작 : 최윤진 l 프로듀서 : 최윤진
감 독 : 최진성
촬 영 : 손원호 l 조 명 : 미상
미 술 : 이종필 l 편 집 : 최재근
음 악 : 김태성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CJ엔터테인먼트 ...more

2013년 11월 7일(목) 개봉
facebook.com/thegirl2013

 

출 연
윤수 :: 김시후
해원 :: 김윤혜


= 시놉시스 =

- 소문과 다른... [소녀]

이 사랑, 이해 받지 않아도 괜찮아


"당신들이 말로 날 생매장시켰잖아"
  사소한 말 실수에서 비롯된 소문 탓에 친구가 자살한 상처를 지닌 윤수. 시골 마을로 이사하던 날, 얼어붙은 호수에서 스케이트를 타는 소녀 해원에게 빠져든다. 머지않아 마을 사람 모두가 함부로 말하고 대하는 그녀에 대해 알게 되고… 소문 때문에 힘들었던 자신의 과거와 꼭 닮은 상처를 지닌 소녀를 그냥 두고만 볼 수가 없는데…

"우리가 죽인 거 아니야"
  잔혹한 소문이 또다시 마을을 휩쓴 어느 밤, 윤수는 칼을 든 채 방으로 들어가는 해원을 목격하고, 다음 날 그녀의 아버지가 한쪽 팔이 잘린 시신으로 발견된다. 점점 끔찍해지는 사건과 소문, 차디찬 시선 앞에서 결국 윤수는 해원을 지키기 위해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된다.

 

 

감 독 : 최진성 Jin-seong CHOI

"<소녀>는 잔혹한 성장담을 그린 작품이다"

영화 <소녀>는 단순히 소년과 소녀의 사랑을 그린 아름다운 로맨스 작품이 아니다. 장르적으로 하드보일드, 로맨스가 혼재된 성장담이라고 말할 수 있고, 그래서 이번 작품이 첫 번째 장편 극영화로서 의미가 깊다.

<소녀>는 사소한 말실수로 친구를 죽음에 이르게 한 도시 소년 '윤수'와 이상한 소문으로 인해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시골 소녀 '해원'의 이야기다. 비슷한 트라우마를 지닌 두 소년, 소녀가 만나 사랑을 하게 되지만 그들을 둘러싼 말들이 주는 언어적, 물리적 폭력으로 인해 위협을 받자, 소년은 둘의 사랑을 폭력으로부터 지켜내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던진다. 영화 속 사소한 말에서 시작된 폭력은 인간의 이기적인 욕망과 만나 연쇄반응을 일으키고, 두 주인공에게 큰 상처가 된다. 결국 청소년과 어른의 경계점에 서성이는 소년과 소녀는 영화 속에서 보여지는 마을 사람들의 폭력에 맞서며 어른들의 세계로 가는 것을 거부하기도, 거부당하기도 한다는 점에서 '잔혹한 성장담'에 가깝다.

이미지, 음악 등과 같은 시각적, 청각적 효과들을 사용해 로맨스, 하드보일드의 경계를 드러내고자 했다. 가령 빛과 어둠, 고요한 음악과 강렬한 음악처럼 극적인 대비를 통해 장르적 부분뿐 아니라 인간의 양면성이라는 영화의 주제까지 포괄적으로 관객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최진성 감독은 이미 다수의 단편과 중장편 다큐멘터리를 통해 대한민국 영화대상 단편상, 이탈리아 튜린 퀴어 영화제 최우수 작품상 등 국내외 다수의 영화상을 수상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준비된 감독이다. 상상력이 폭발하는 독립 단편 <에로틱 번뇌보이>에서 SM 아티스트들을 조명한 장편 다큐멘터리 < I AM. >까지 장르와 주제를 넘나드는 다양한 연출 경험들은 그의 장편 극영화 데뷔작인 영화 <소녀>에서 빛을 발했다. 로맨스와 미스터리를 오가는 최진성 감독의 강렬한 스타일로 표현된 <소녀>는 18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부문에서 최초 공개되며 새로운 영화 스타일리스트의 성공적인 장편 데뷔전이 시작되었음을 알렸다.

- 1975년생.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 대학원 영상예술학 박사

[Filmography]

영화 : <소녀>(2013, 제 18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부문), <이상, 한가역반응>(2011, 시네마디지털서울 버터플라이부문 버터플라이상,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최우수작품상) , <김추자>(2006, 이탈리아 튜린 퀴어영화제 최우수작품상), <동백꽃>(2004, 리옹아시안영화제 기자단이 뽑은 최우수영화상 3위), <히치하이킹>(2004, 대한민국 영화대상 단편영화상/부산아시아단편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언급/대구단편영화제 우수상)

다큐멘터리 : < I AM. >(2012), <저수지의 개들 take2 with 바드, 정민아>(2011) <저수지의 개들 take2. with 윈디 시티>(2010)

(2011, 서울환경영화제 대상), <에로틱번뇌보이>(2005,부산국제영화제영산펀드), <그들만의 월드컵>(2002, 올해의 독립영화상), <뻑큐멘터리 - 박통진리교>(2001, 한국독립단편영화제 우수작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