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봄날은 간다 One Fine Spring Day
 


한국, 2001, 멜로/드라마 , 106분

제 작 : 차승재 (㈜ 싸이더스)
감 독 : 허진호
시나리오 : 류장하, 이숙연, 신준호, 허진호
촬 영 : 김형구
조 명 : 이강산 / 편 집 : 김 현
음 악 : 조성우
믹 싱 : 쇼치쿠 사운드 스튜디오
조감독 : 류장하
투 자 : 한국&일본&홍콩 ..more

2001년 9월 28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springday.co.kr

 

출 연
상우 역 : 유지태
은수 역 : 이영애
할머니 역 : 백성희
아버지 역 : 박인환
고 모 : 신신애
초대손님 : 백종학
작은 할머니 : 손영순
녹음실 선배 : 이문식
정 국 : 박선우


= 시놉시스 =

- 사랑이 이만큼 다가왔다고 느끼는 순간... <봄날은 간다>

사랑을 믿는 젊은 남자와
사랑도 변한다는 것을 깨달아버린 연상여자

소리를 담는 그들에게 사랑이 다가 왔다. 그리고 추억으로 담긴다.


이젠… 왜 날 사랑하지 않아?
 

사운드 엔지니어 상우(유지태)는 치매에 걸린 할머니와 젊은 시절 상처한 아버지, 고모와 함께 살고 있다.

어느 겨울 그는 지방방송국 라디오PD 은수(이영애)를 만난다. 자연의 소리를 채집해 틀어주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은수는 상우와 녹음 여행을 떠난다.

자연스레 가까워지는 두 사람은 어느날 은수의 아파트에서 밤을 보낸다. 너무 쉽게 사랑에 빠진 상우는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그녀에게 빨려든다. 그러나 겨울에 만난 두 사람의 관계는 봄을 지나 여름을 맞으면서 삐걱거린다. 이혼 경험이 있는 은수는 상우에게 결혼할 생각이 없다며 부담스러운 표정을 내비친다.

"어떻게 사랑이 변하니"라고 묻는 상우에게 은수는 그저 "헤어져"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영원히 변할 것 같지 않던 사랑이 변하고, 그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상우는 어찌 할 바를 모른다.

은수를 잊지 못하는 상우는 미련과 집착의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서울과 강릉을 오간다.

 

 

감 독 - 허진호 ...감독과의 인터뷰

- 1963년 전주 출생, 연세대학교 철학과 졸업.
- 한국 영화아카데미 9기 출신.

1993년 아카데미 졸업작품 <고철을 위하여>는 뱅쿠버 영화제에 초청받았다. 박광수 감독의 <그 섬에 가고 싶다> (1993) 연출부로 영화계에 입문,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1995),<킬리만자로>(2000)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했다. 1998년 자신의 시나리오 <8월의 크리스마스>로 데뷔, 단 한편으로 90년대 최고의 감독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1998년 깐느 비평가주간에 초청되어 'Un Petit Bijou 작은 보석'(Le Figaro), 'There's a charming innocence 매혹적인 순수함'(Variety)이란 찬사를 받았다. 2001년 가을, 역시 자신의 시나리오인 <봄날은간다>로 두번째 영화를 선보인다.

[Filmography]
- <봄날은 간다>(2001), <8월의 크리스마스>(1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