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봄날은 간다 One Fine Spring Day
 


한국, 2001, 멜로/드라마 , 106분

제 작 : 차승재 (㈜ 싸이더스)
감 독 : 허진호
시나리오 : 류장하, 이숙연, 신준호, 허진호
촬 영 : 김형구
조 명 : 이강산 / 편 집 : 김 현
음 악 : 조성우
믹 싱 : 쇼치쿠 사운드 스튜디오
조감독 : 류장하
투 자 : 한국&일본&홍콩 ..more

2001년 9월 28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springday.co.kr

 

출 연
상우 역 : 유지태
은수 역 : 이영애
할머니 역 : 백성희
아버지 역 : 박인환
고 모 : 신신애
초대손님 : 백종학
작은 할머니 : 손영순
녹음실 선배 : 이문식
정 국 : 박선우


= Cast =

"라면 먹고 갈래요? 자고 갈래요?" ( 한은수/이영애)

30대 초반의 이혼경력이 있는 지방방송국 라디오PD.
남자가 "정말 그 여자가 날 사랑하기는 한 걸까?" 두고두고 곱씹게 만드는
그녀의 태도는 느슨해진 고물줄처럼 팽팽한 긴장감이란 찾아 볼 수 없다.
즉흥적이고 감성의 지배를 받는 여자처럼 보이던 그녀가
어느 순간 앞일을 걱정하고 이성적인 태도로 돌변해버린다.
감정이 달려들 때 결코 피하지 않던 대담한 모습과는 달리
현실이 밀려올 때 너무나 단단한 방어벽으로 자신을 애워싼다.
사랑이 변한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는 그녀는 사랑이 주는 달콤함도
언젠가 무미건조해지는 순간이 오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었다.
헤어지자고 먼저 말했으면서 울리지 않는 핸드폰을 만지작거리고
막상 상우에게서 전화가 오면 단호하게 전화를 끊어 버린다.

Profile
<선물>의 히로인 이영애는 연달아 두 작품을 성공시키며 최고의 여배우 자리에 올랐다.
국내 화장품 모델 최장기간 기록을 세울 정도의 미모뿐 아니라 데뷔 이후 10년 이상 다방면에서 꾸준하고 활발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봄날…>의 은수는 그간 이영애가 다른 영화나 드라마에서 선보였던 지적이면서도 여성스러운 모습과 더불어 약간은 허무하고 냉소적인 면을 중첩시킨 역할. 순수하면서 동시에 세속적이고, 냉소적이지만 때로 열정적인 캐릭터다. 한국 영화사상 그 어떤 히로인보다도 입체적인 연기력을 필요로 하는 "은수"역할을 자신의 배우 인생에서 정점에 올라 있는 이영애가 훌륭히 소화해냈다는 중평이다.

- 1971년 서울 출생

[영화]
<인샬라>(1996),<공동경비구역JSA>(2000),<선물>(2001),<봄날은간다>(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