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님은 왕이다 The Customer is always Right
 


2006, 스릴러, 104분, 18세 관람가

제 작 : ㈜조우필름
제 작 : 조종국 l 프로듀서 : 신현문
각본/감독 : 오기현
원 작 : 니시무라 쿄타로
촬 영 : 장성백 l 조 명 : 이정민
미 술 : 조남혁 l 편 집 : 문인대
음 악 : 정재환 l 동시녹음 : 이상욱
투자/배급 : 시네마서비스 ...more

2006년 2월 23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wang2006.co.kr

 

출 연
협박자, 김양길 : 명계남
이발사, 안창진 : 성지루
요부, 전연옥 : 성현아
해결사, 이장길 : 이선균


= 시놉시스 =

- 당신의 비밀을 아는… [손님은 왕이다]


피를 부를 때까지 … 한번 해보자는 거지!!
 

변두리 한적한 이발관, 그 곳엔 이발을 천직으로 여기며 살아가는 이발사가 있다. “사실 저 같은 명이발사는요, 단순히 기술만 가지면 되는 게 아닙니다.” 이발관 구석구석 깨끗이 쓸고 닦고, 드문드문 찾아오는 손님을 정성껏 면도하고 이발해 주는, 법 없이도 살 것 같은 사람이다.

그에게는 아리따운 아내가 있다. 동네 사람들은 밖으로만 나도는 아내를 두고 말들이 많지만 이발사는 점심도 못 먹고 바쁘게 다니는 아내가 안쓰럽기만 하다. “내 걱정일랑 하덜 마시고 클라이 … 랑 중요한 비즈니스나 잘하세요.”

그러나 착하디 착한 이발사에게도 말 못할 고민은 있다.

한달 전, “너의 더럽고 추악한 비밀을 알고 있다” 며 이발사를 찾아 온 남자는 면도를 핑계로 일주일에 두 세 번씩 이발관에 들러 매번 정확히 두 배씩 돈을 뜯어간다. 남자 때문에 이발사는 사채까지 얻어 쓰기 시작했다. 남자는 이발사의 아내까지 넘본다. “자네 와이프 말야. 오우~ 지쟈스!! 뷰티풀 그 자체야.”

협박자를 미행한 후 협박자의 정체에 대해 더욱 알 수 없게 된 이발사는 급기야 해결사를 고용하기에 이른다. 그러나 호기심 많은 해결사는 오히려 이발사의 뒤통수를 노린다. “어째 좀 구린 냄새가 나긴 나.”

소심한 이발사와 같이 사는게 지긋지긋한 이발사의 아내. 변두리 이발사의 아내로 살아가기엔 가지고 싶은 것도, 숨기고 싶은 것도 너무 많은 그녀에게 접근하는 협박자와 해결사. “시끄럽고, 약속이나 해. 비밀 지키겠다고.”

“강한 자만이 살아 남는다.” 이발사, 낯선 손님, 해결사 그리고 이발사의 아내, 속셈을 알 수 없는 기묘한 만남은 전혀 예상치 못한 파국으로 치닫게 되는데…

 

 

각본/감독 : 오기현

"인생은 한편의 연극이고, 누구나 자기 인생의 주인공이다"

매년 오스카 시상식 중에는 그 해에 세상을 떠난 인물들을 애도하는 순서가 있다. 스크린에 '명복을 빕니다'라는 자막과 함께 이제는 고인이 된 사람들의 영상이 순서대로 비춰진다. 유명한 주인공이나 스타에게는 큰 박수 소리가 터져 나오지만 몇몇 사람들에게는 박수 소리가 드문드문 들린다. 때때로 박수를 전혀 받지 못하는 이도 있다. 객석에 앉아있는 사람들이 서로 슬쩍 찌르면서 속삭이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저 여자 누구야?"
"저 남자가 뭘 했는데?"
"저 배우가 어디 나왔더라?"

화려한 스타와 주인공들만이 주목 받는 세상.
그러나 스포트라이트가 비켜나간 곳에는 수많은 조연과 엑스트라들과 일반인들이 존재한다. 이 영화는 비록 남들에게 주목 받지 못했지만 자신의 삶에 치열했고 열정적이었던 사람들의 이야기다.

동그란 까만 뿔테 안경에 긴 머리를 치렁거리며 촬영장을 누비던 스타일이 남다른 오기현 감독. 첫 시나리오로 당당하게 충무로에 입성한 오기현 감독은 철저한 준비와 치밀한 계산으로 한 테이크 한 테이크를 신인답지 않은 침착함으로 과감하게 연출했다.

- 서울예술대학 광고창작과 졸업
- 미주리 주립대 / 캘리포니아 주립대 영화학과 졸업

[Filmography]

2006년 [손님은 왕이다] 각본/감독
단편 [Communication Devices](2002) / 시나리오, 연출, 편집
단편 [Charlie's Dark Angels] (2001) / 시나리오, 연출,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