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밀 애 密愛 Ardor
 


2002, 격정멜로, 112분, 18세 관람가


제 작 : 좋은영화㈜
제 작 : 김미희 l 프로듀서 : 신혜은
감 독 : 변영주 l 원 작 : 전경린
촬 영 : 권혁준 l 편 집 : 박곡지..
프로덕션디자인 : 이근아
동시녹음 : 이영길 l 음 악 : 조영욱
조감독 : 신명화, 조규삼, 최양현..
투자/배급 : 시네마서비스㈜ ...more

2002년 11월 8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deeploves.co.kr

제7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초청작! (2002)


 

출 연
미흔 역 : 김윤진
인규 역 : 이종원
효경 역 : 계성용


제15회 도쿄국제영화제
<WINDS OF ASIA>부문
초청
제7회 부산국제영화제
<NEW CURRENTS>부문 초청


= 시놉시스 =

- 내 생(生)에 꼭 한번뿐일 특별하고도 은밀한 사랑의 이름... <밀애>

<테러>

 

"내가 오빨 통째로 빨아당긴대.
오빠는 내가 조이는 그 순간을 영원히 잊지 못할 거라고 했어."

서른의 전업주부 미흔의 집에 찾아온 빨간 스웨터의 여자.
그녀가 입을 열어 미흔의 남편을 '오빠'라 부르기 시작했다.
그것은 단 몇마디로 미흔의 삶을 송두리째 빼앗는,
크리스마스 오후의 끔찍한 테러였다.


<도피>

 

"삶이, 참을 수 없이 하찮아. 하찮아서 미칠 것 같애."

고요한 나비마을의 평화로움에 도취되어
미흔 가족은 마치 아무일이 없었던 것처럼 살고 있다.
그날밤 이후 원인을 알수 없는 두통에 시달리고 있던 미흔은,
아주 고통스럽게 자신의 아픔을 내쏟는다.
그렇지만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어 보인다.


<인규>

 

"인생을 바꾸는 짓 따윈 평생 한번이면 충분해?"

인규는 근처 호숫가에서 낚시를 즐기고,
나머지 시간엔 물고기를 낚듯 여자를 만나 섹스를 즐기는 한적한 시골병원 의사.
평화로운 나비마을에서 자신의 방식대로
삶을 즐기는 것이 익숙해지려는 즈음, 그가 그녀를 만난다.


<게임>

 

"나하고 게임이나 할까요?"

그때였다.
뜨거운 햇빛이 내비치는 휴게소에 멍하니 앉아있던 미흔에게
날카로운 경적소리처럼 그를 일깨우는 낯선 목소리의 인규.
미흔은 온몸으로 그를 거부하지만, 동시에 온몸으로 그에게 빠져들고 있다.


<확인>

 

"... 내가 잘했나요?"

인규는 미흔의 질문에 말할수 없이 벅찬 대답을 주었다.
삶이 무너졌다고 생각한 인생의 끝자락에서,
섹스는 하되, 절대로 사랑해서는 안되는 위험한 게임에 빠진 미흔.
그녀는 자신도 모르게 이 게임을 탐닉하고 있다.


<빈자리>

 

"이제서야 모든게 잘 되겠지 했는데...!"

미흔의 남편은 얼마전부터 연못을 만들고 싶어했다.
연못은 모든 것을 잊고 물고기를 가꾸며 단란하게 살자는 그의 꿈이다.
그러나, 그 자리에 함께 있어야할 미흔은 없고 연못만 남아있다.
그리고 그의 아내는 이시간 여관속 숲길을 걸어나온다.
온동네에 퍼져있는 미흔과 인규의 소문을 인정하고 싶지 않는 효경과
끝이 어딘지 모르는 이 남녀의 위험한 사랑은 어떤 결과를 가져올것인가?

 

 

감 독 - 변영주

여성을 향한 끊임없는 관찰과 탐구의 시선을 지닌 변영주 감독은 장편 데뷔작으로 격정멜로 <밀애>를 결정했다. 이에 기존의 멜로영화에서 수동적인 여성캐릭터와는 확연한 차이점을 가지리라 기대된다. 가장 여성심리를 잘알 고 있는 여성감독이 묘사하는 '불륜'은 통속적인 그것을 넘어 가장 사랑에 솔직해지는 여성의 당당함을 그려낼 것이다.

- 1966년생
- 1989년 이화여대 법학과 졸업
- 여성영상집단 '바리터' 활동
- 기록영화제작소 '보임' 대표

[FILMOGRAPHY]

1990년 <작은 풀에도 이름 있으니>(시나리오, 촬영)
1990년 <우리네 아이들>(촬영, 편집)
1993년 <아시아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감독, 촬영, 편집
1995년 <낮은 목소리> 감독, 제작총지휘
1997년 <낮은 목소리2> 감독, 제작
1998년 <잊혀진 장인 양주남> 감독
1999년 <숨결> 감독, 촬영
2000년 <지역영화사-전주> 감독
2002년 <밀애> 극영화 데뷔작

[수상경력]

1995년 일본 야마가타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오가와 신스케상 수상 - <낮은 목소리 : 아시아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1996년 영화평론가협회 선정 '영평특별상' 수상
1997년 문화체육부 선정 '오늘의 젊은 예술가 상' 수상
1998년 타이완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메리트 프라이즈' 수상- <낮은 목소리 2>
1999 뉴욕여성영화방송인협회(New York Women in Film Televion) 선정 '세계여성영화 25편'(1978-1998)에 선정됨 - <낮은 목소리>
2000년 부산국제영화제 운파상수상 / 올해의 민족 예술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