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층의 악당 Villain and Widow
 


2010, 서스펜스 코미디, 115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이층의악당문화산업전문회사
제 작 : 최평호 l 프로듀서 : 최선미
각본/감독 : 손재곤
촬 영 : 최상호 l 조 명 : 이병훈
미 술 : 김현옥 l 편 집 : 신민경
음 악 : 김준성 l 동시녹음 : 이상준
배 급 : 싸이더스FNH ...more

2010년 11월 24일(수) 개봉
www.2storyhouse.co.kr

 

출 연
창인 :: 한석규
연주 :: 김혜수
성아 :: 지우
현철 :: 동호
오순경 : 이장우
옆집 아줌마 : 이용녀
성식 : 김기천
하대표 : 엄기준


= 시놉시스 =

- 이 집에는 뭔가 수상한 비밀이 있다! [이층의 악당]

정체 불명의 달콤한 세입자, 1층을 기웃거리다!
  툭하면 눈물! 입만 열면 독설을 내뿜는 연주(김혜수)와 외모 콤플렉스에 사로잡힌 사춘기 딸 성아. 이 히스테릭한 모녀가 살고 있는 집에 작가라고 자신을 밝힌 창인(한석규)이 세 들어온다. 틈만 나면 물건을 찾으러 1층을 기웃거리고 집안 구석구석을 뒤져보는 그, 도무지 작가 같지 않다. 수상한 그의 행동은 오지랖 백단의 옆집 아줌마와 연주를 짝사랑하는 어리버리 연하남 오순경에게까지 의심 받기에 이르는데….

신경쇠약 직전의 살벌한 집주인, 이 남자를 고민하다!
 

창인의 속셈도 이 집의 비밀도 알리 없는 연주.
딸 성아의 거센 반발을 무릅쓰고 창인에게 2층 방을 내어준다.
자신의 소설 여주인공을 닮았다며 은근슬쩍 접근해오는 창인이 사짜 같기도 하지만,
지독하게 우울한 일상을 견딜 수 없었던 연주가 창인을 거부하기란 쉽지 않은데…

각기 다른 속셈으로
점차 서로를 필요악의 존재로 만들어가는 두 사람.
한 지붕 아래 몸부림치는 두 꿍꿍이의 결말은?

 

 

감 독 : 손재곤 Son Jae-goun

<달콤, 살벌한 연인> 이후
업그레이드된 서스펜스 코미디로 돌아오다!


히치콕 영화를 즐겨봤던 나는 오래 전부터 ‘악당’이 주인공인 코미디를 만들고 싶어했다. <이층의 악당>은 산전수전 다 겪은 중년의 악당이 한탕을 노리고 연약한 여자와 그녀의 딸이 사는 집에 입주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우리의 주인공은 자신만만하게 이 범죄에 착수했지만 일은 안 풀리고 자신이 늙어가고 있다는 것만 점차 깨닫게 된다.

처음 이 아이디어를 떠 올렸을 때, 꽤 재미있고 돈도 좀 벌 수 있는 영화가 될 거라고 확신했다. 물론, 지금도 확신한다. 그러나 시나리오가 잘 안 풀렸다. 3년 동안… 어느 날 문득 뒤돌아보니 해놓은 건 별로 없고, 몸 속 장기 몇 개가 손상되어 가고 있었다. 나는 늙어가고 있는 것이다. 이 영화의 악당도 처음의 계획과 달리 일은 안 풀리고 자신이 늙어 가고 있다는 걸 점차 깨 닳는다. 그래도 어쩌겠나. 감독은 영화를 만들어야 하고, 악당도 기운 내서 범죄를 성공시켜야지! 뜻대로 잘 될 지 안 될지는 모르겠다만…

로맨스와 스릴러를 결합시켜 화제를 일으켰던 <달콤, 살벌한 연인>으로 2006년 대한민국 영화대상 각본각색상과 2006년 디렉터스컷 시상식에서 올해의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손재곤 감독.

특유의 날카로운 유머와 독특한 색깔로 유니크한 코미디를 창조해낸다는 평가를 받는 그가 그만의 찰진 대사의 유쾌함을 한층 업그레이드 하여 영화 <이층의 악당>으로 돌아왔다. 이번 작품을 통해 누구나 살면서 한 번씩 느끼는 삶의 허무와 우울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는 손재곤 감독은 인간의 내면에 대한 성찰을 개성강한 캐릭터에 녹여내어 재치 있는 유머를 가진 영화로 완성하였다. 2010년 올 하반기 서스펜스 코미디 <이층의 악당>으로 그는 또 한번 영화계와 극장가를 들썩이게 할 예정이다.

- 1972년생. 한국외대 영어과 졸업. 한겨레 영화연출학교와 네오아카데미 수료
- 현 영화제작 집단 M16 소속.

[Filmography]

2010년 [이층의 악당] 각본/감독
2006년 [달콤, 살벌한 연인] 각본/감독
2000년 [너무 많이 본 사나이] 감독
2002년 [재밌는 영화] 각본

[수상경력]
제5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각본각색상 수상<달콤, 살벌한 연인>(2006)
제9회 디렉터스컷 시상식 올해의 신인감독상 수상<달콤, 살벌한 연인>(2006)